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골목식당' 백종원,
이렇게까지 하는 이유는

byOSEN

'골목식당' 백종원, 이렇게까지 하는

굳이 하지 않아도 될 대결까지 제안했다. 백종원이 이대 백반집 사장과의 제육볶음 음식 대결을 제안했다. 이대 골목 살리기를 위해 대수술이 필요한 식당 주인의 가장 중요한 심리적 변화를 위해서였다.

 

12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첫 심폐소생 골목으로 선정된 '이대 삼거리 꽃길'을 살리는 작업에 돌입했다.

 

이날 백종원은 지난 방송에서 독설을 날렸던 백반집을 다시 찾았다.

 

백종원은 "음식에 문제가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백반집 사장은 "이곳 학생들의 입맛은 내가 더 잘 안다"고 팽팽하게 대립했다.

 

이에 백종원은 블라인드 요리대결을 제안했다. 백종원은 "내가 이기면 시키는대로 다 하셔야한다"고 말했다. 백반집 이모는 "내가 이기면 내 마음대로 하겠다. 내 제육은 맛있다"고 했다.

 

자존심이 걸린 백대표 대 이대 이모의 빅매치가 시작됐다. 백종원은 재료를 준비하면서 "내가 이걸 왜 하고 있지"라며 "SBS.."라고 원망의 눈초리를 보냈다. 백종원은 재빠르게 요리할 준비를 시작했다.

 

두사람은 대결 내내 옥신각신했다. 재료준비부터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준비한 접시 선정까지 신경전을 벌였다. 각자의 방식대로 제육볶음을 만들기 시작했다.

 

1라운드 제육볶음 대결, 드디어 평가의 시간. 이대생들은 누구의 음식인지 전혀 모른채 입맛에 맞는 평가를 하게 된다.

 

이대생들은 백대표의 제육볶음에 "맵다" "너무 맵다"고 평했다. 백대표가 익숙하지 않은 남의 주방에서 청량고춧가루를 넣은 것. 하지만 이내 학생들은 "매운데 맛있다" "식감이 살아 있다" "맛있다"고 폭풍 흡입을 했다.

 

하지만 이대 이모 제육볶음에 " 등학교 급식 같아" "제육볶음인지 모르겠다" "별로야" "고기가 부드럽다" "향신료 냄새가 난다"고 평했다.

 

학생들이 시식을 마쳤고 투표를 시작했다. 백종원은 "내가 이걸 왜 하자고 해서, 무지하게 쫄린다"고 말하며 진땀을 흘렸다. 최종결과 7대3으로 백종원의 승리였다. 그제서야 백종원은 안도의 미소를 지었다.

 

다음회 예고, 백종원이 백반집의 주방부터 싹 뜯어고치는 작업을 시작했다. 앞으로 이대 백반집이 어떻게 변화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OSEN=조경이 기자] rookeroo@osen.co.kr

[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