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가요광장' 성시경 "결혼 이젠 늦었다..애 놀아줄 힘없어"

byOSEN

'가요광장' 성시경 "결혼 이젠 늦었

가수 성시경이 라디오에 나오기만 하면 무조건 레전드임을 또 한 번 입증했다.

 

29일 KBS 쿨FM '이수지의 가요광장'에서는 성시경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연애 상담까지 꽉 찬 시간을 보내고 갔다.

 

이날 성시경은 최근 일본 진출한 것과 관련해 “가면 한류로 간 게 아니니까 신인이다. 심지어 잘 안 되는 신인이다. 스케줄도 쉽지 않아서 새벽 라디오도 고맙게 가고 TV 출연도 쉽지가 않다”며 “신인의 마음으로 돌아가는 건 쉬운데 신인의 몸으로 돌아가는 건 쉽지 않다. 몸이 늙어서 체력도 딸리고 조금 더 일찍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수지와 ‘도깨비’ 패러디 연기를 펼친 가운데, “제가 늘 이야기하는데 공유 씨와 군에 있을 때 같이 옷을 갈아입은 적이 있었다. 몸이 예뻐서 깜짝 놀랐다. 징그러운 몸 말고 모델용 몸 있지 않나. 미끈하다. 쳐다보고 있었다. 잘생겼다”고 공유에 대해 칭찬했다.

 

무엇보다 성시경의 진가가 드러난 것은 연애 상담 코너. 성시경은 “성의 없게 들릴 수 있지만 대부분 연애 상담을 들어보면 물어보면 되는데 잘 못한다. ‘그린라이트인가요?’ 물어보는데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나. 아마 본인이 제일 잘 아실 거다. 정답은 본인에게 제일 가까이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나 솔직히 이야기하면 창피하지만 요즘에 설렜는데 너 장난치는 거면 빨리 이야기해줬으면 좋겠어’라고 이야기하면. 결국 연애상담도 그렇고 다 이겨내는 건 본인이다. 답도 본인이 찾을 수 있을 거고 조금 용기를 내서 이야기를 해라. 누나면 더 유리할 것”이라며 연하남에 설레는 한 청취자에게 전했다.

 

또한 “짧지 않은 인생을 살아보니 거기에 답이 있더라. 물론 능수능란한 스타일은 아니지만 밥을 너무 많이 먹어서 쏠리는 거 아냐. 참다 참다가 토하듯이 고백할 때가 있다. 그 고백을 했을 때 답이 거기에 있더라. 이게 쉬웠으면 아마 라디오가 없을 거다”고 덧붙였다.

 

성시경은 ‘결혼을 언제 하실 건가요?’라는 질문에 “정말로 늦었다는 생각이 든다. ‘배틀트립’ 촬영을 갔을 때 예전에는 가족들이 온 거 보면 정신없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엔 큰일 났다고 생각했다. 만약 지금 애가 생겨도 애랑 놀아줄 힘이 생길까?”라며 “아, 늦었구나”라고 답했다.


[OSEN=이소담 기자]  besodam@osen.co.kr

[사진] 보이는 라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