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직격인터뷰

‘아이돌룸’CP “정형돈X데프콘X‘주간아’ 제작진과 NEW아이돌예능 기대”

byOSEN

‘아이돌룸’CP “정형돈X데프콘X‘주

‘주간아이돌’ MC였던 정형돈, 데프콘이 JTBC에서 선보이는 아이돌 프로그램 ‘아이돌룸’의 MC로 나섰다.


12일 JTBC 측은 “JTBC가 정형돈, 데프콘과 함께 아이돌 전문 프로그램 ‘아이돌룸’을 론칭한다”고 밝혔다.


JTBC가 아이돌 전문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건 이번이 처음. 특히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을 7년 동안 이끌었던 정형돈, 데프콘을 비롯해 ‘주간아이돌’ 제작진이 다시 뭉쳐 아이돌 예능을 만든다는 것이 흥미를 끌고 있다.


‘아이돌룸’의 성치경 CP는 OSEN에 “JTBC에 음악프로그램이 없고 방송사 규모가 커지면서 아이돌, 가요 쪽을 다뤄줄 수 있는 프로그램에 대한 니즈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아이돌 위주의 예능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때마침 정형돈, 데프콘이 ‘주간아이돌’에서 하차했고 제작진도 프로그램에서 하차, 아이돌과 팬들의 정서를 다뤄줄 제작진이 필요했고 이들과 함께 아이돌 전문프로그램을 만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이돌룸’은 각종 조사에서 보도 부문 신뢰도 1위에 오른 자사 메인뉴스 ‘뉴스룸’처럼 아이돌계 신뢰도 1위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담아 만든 타이틀이다. 여기에 6년 여 기간에 걸쳐 아이돌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이 분야의 전문 MC로 인정받은 ‘도니코니’ 정형돈, 데프콘 콤비가 합류하면서 JTBC와 함께 만들어낼 시너지 효과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성치경 CP는 “정형돈과 데프콘이 새롭게 업(Up)되서 JTBC에서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보자는 반응이다”고 전했다.


‘아이돌룸’에 대한 네티즌들의 기대가 이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기존에 아이돌 프로그램을 잘하던 제작진이라 기대도 많은 것 같고 제작진과 MC들도 좋은 댓글에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며 “기존 아이돌 프로그램을 뛰어넘는 업그레이드 된 프로그램을 만들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아이돌룸’은 좀 더 심층적인 아이돌 전문프로그램으로 거듭나고자 한다. 성치경 CP는 “‘뉴스룸’이 타 뉴스프로그램과 달리 심층적인 뉴스로 독보적으로 자리를 잡았는데 ‘아이돌룸’도 심층적으로 아이돌을 보여주려고 한다. 덜 조명된 아이돌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고 정형돈, 데프콘, 제작진이 아이돌 전문가들이라 심층적으로 잘 짚어낼 수 있을 거다”고 했다.


이어 “시청자들과의 소통을 강조하려고 한다”며 “타 방송 아이돌 프로그램에 비해서 심층적인 아이돌 프로그램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한편 ‘아이돌룸’은 오는 5월에 첫 방송된다. 

 

[사진] OSEN DB, JTBC 제공

[OSEN=강서정 기자] kangsj@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