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Oh!쎈 이슈

왕진진 “아내 마음 떠났다” 이혼 발표..낸시랭 ‘침묵’ 의미는?

byOSEN

왕진진 “아내 마음 떠났다” 이혼 발

팝 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왕진진이 돌연 “아내 마음이 떠났다”며 이혼을 선언한 가운데, 낸시랭은 침묵을 지키고 있다. 과연 낸시랭이 유지하는 ‘침묵’의 의미는 무엇일까.


지난 10일 왕진진과 낸시랭이 현재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왕진진은 이날 자살 시도를 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알려졌고, 이후 낸시랭과 별거 및 이혼 절차 진행 중이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12월 깜짝 결혼 발표를 한 두 사람의 파란만장한 10개월 결혼 생활이 이혼으로 끝을 맺는 것.

왕진진 “아내 마음 떠났다” 이혼 발

낸시랭과 왕진진은 지난 12월 갑작스러운 혼인신고 인증샷 공개로 화제를 모았다. 낸시랭은 “우리 두사람 너무 많이 돌아 돌아 다시 재회속에 다시 함께 행복으로의 여행을 시작했습니다”라며 남편이 위한컬렉션 회장인 왕진진이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왕진진이 지난 2009년 故 장자연의 편지를 위조해 유죄 판결을 받은 전준주와 동일 인물이며, 왕진진의 실제 출생지와 직업이 모두 거짓이고 특수강도강간, 사기횡령 전과도 있다는 주장이 이어지면서 논란은 시작됐다.


낸시랭과 왕진진은 논란 속에서 올해 1월 결국 기자회견을 열었다. 낸시랭은 “억측이든 사실이든 저는 남편 왕진진에 대한 모든 것을 알고 있다”며 왕진진을 사랑한다고 밝혔다. 왕진진은 고 장자연 편지 위조 사건, 전자발찌 착용 여부, 사실혼 관계 A씨 존재 등에 확답을 피해 의문을 남겼지만, 두 사람은 기자회견을 통해 결혼 생활을 지속할 것이라는 굳은 의지를 알렸다.

왕진진 “아내 마음 떠났다” 이혼 발

왕진진은 결혼 발표 이후에도 몇몇 사기 혐의 건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월과 7월 연속으로 사기 혐의에 휩싸인 왕진진. 낸시랭은 그럴 때 마다 인스타그램에 “허위 기사를 쓴 기자와 허위고소를 한 A씨에 맞고소를 진행 중”이라며 조목조목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남편을 적극적으로 옹호하는 한편, 남편과의 ‘럽스타그램’을 꾸준히 올리며 굳건한 사랑을 과시했다.


영원할 것 같았던 두 사람의 사이가 삐걱거리기 시작한 것은 바로 지난 4일 일어난 두 사람의 부부싸움 소식. 지난 4일 경찰이 부부싸움을 하다 문을 부순 왕진진을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것. 왕진진은 낸시랭에 대한 물리적 폭행은 없었다고 주장하며, 화해를 했다고 알렸지만 이들의 문제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왕진진 “아내 마음 떠났다” 이혼 발

10일 왕진진이 자살 기도를 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두 사람이 다시 화제에 오른 것. 왕진진은 자살 소동이 일어난 후, 퇴원하자마자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낸시랭과 이혼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낸시랭이 이혼을 위해 법률 대리인을 고용한 상태”라며 낸시랭이 주변 사람들의 말에 세뇌돼 이혼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투자 문제로 낸시랭과 갈등을 빚은 후, 두 사람은 이혼을 논의하게 된 것.


왕진진이 자신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밝히는 상황에서도, 낸시랭은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평소 적극적으로 언론에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SNS에 심경글을 자주 올리던 그동안의 행보와는 명확하게 다른 대응이다. 그의 침묵은 왕진진의 입장에 일일이 대응하기보다, 철저한 준비를 거쳐 이혼을 발표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그동안 폭탄발언을 일삼았던 낸시랭이기에 더욱 그의 행보가 주목되는 바다.


[OSEN=유지혜 기자] yjh0304@osen.co.kr

[사진]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