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우울증 생겨"...'골목식당' 장어집·경양식집의 호소, 왜 대중은 싸늘할까

byOSEN

"우울증 생겨"...'골목식당' 장어

'골목식당' 뚝섬 편 출연자 장어집 사장과 경양식집 사장이 차례로 방송으로 입은 피해를 호소했지만, 대중의 반응은 싸늘하다.


'골목식당' 뚝섬 편에 출연했던 장어집 사장과 경양식집 사장은 28일 개인 방송을 통해 "'골목식당' 출연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장어집 사장은 실시간 방송으로 시청자들과 직접 소통했고, 경양식집 사장은 유튜브에 자신의 채널을 개설하고 "'골목식당'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방송으로 '골목식당'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장어집 사장은 '골목식당' 출연 당시 장어와 고등어를 전날 구워 전자레인지에 데워서 손님들에게 제공하는 등 아마추어같은 요리법으로 백종원의 지적을 받았다. 또한 함량 미달의 장어를 다른 가게에 비해서 지나치게 비싸게 판매하는 것으로도 질타를 받았다. 특히 장어집은 '골목식당' 이후 장사가 잘 되자 급하게 분점을 냈다가 손님이 줄어들자 가게 업종을 바꾼 사실까지 알려져 시청자들의 갑론을박을 불러 일으켰다.


"더 이상 잃을 게 없다. 욕 먹을 각오도 돼 있다"는 장어집 사장은 28일 1인 방송을 통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장어집 사장은 "저는 사기꾼이 아니다. 사실이 아닌 걸로 더 이상 욕 먹고 싶지 않다"며 "저 같이 억울한 사람이 나와서는 안 된다. 욕 먹는 악당을 만들어 내서는 안된다"고 자신이 방송을 통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우울증 생겨"...'골목식당' 장어

장어, 고등어 등 비린내 나는 생선을 전자레인지로 데웠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생선집 일을 안 해보고 정식 메뉴를 만들어서 조리법에 문제가 생겼다. 그 부분은 제가 인정하고 사과드린다. 하지만 그 때 당시에 저희 점심 장사가 잘 됐다. 푸짐하다고 하신 분들이 많았다"고 해명했다. 장어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게 책정됐다는 것에 대해서는 "편집이 그렇게 만들었다. 제가 쓰는 장어는 큰 사이즈고, 더 작은 사이즈를 제 것과 가격 비교했다. 얼마나 억울한가"라고 말했다.


'골목식당' 방송 후 오히려 피해를 봤다는 장어집 사장은 "방송 후 이득 본 것이 없다. 사실이 아닌 것 가지고 욕하는 대중의 관심만 남았다"며 "저는 '골목식당'에 나가고 나서 욕 먹을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런데 돈이라도 벌 수 있겠지, 그거 하나만 생각하고 나갔다. 그런데 전혀 아니었다. 돈이라도 벌었으면 덜 억울한데 욕만 먹고 있다"고 주장했다. 솔루션을 제공한 백종원에 대해서는 "백종원 대표님께는 배울 점이 많았고 공부가 됐다. 아무런 감정이 없다"고 말했다.


경양식집 사장 역시 장어집 사장의 주장을 거들었다. 28일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경양식집 사장은 "출연자인 제가 '골목식당'의 궁금증을 해결해 드리기 위해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며 "제가 보고 들은 내용, 그리고 사실을 바탕으로 콘텐츠를 계속 제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계속되는 이들의 주장에 '골목식당' 측은 "현재로선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우울증 생겨"...'골목식당' 장어

장어집 사장은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을 겪었다"는 자극적인 말로 억울함을 호소했다. 경양식집 사장 역시 여러 차례 인터뷰를 통해 '골목식당' 방송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들의 주장은 좀처럼 힘을 얻지 못하고 있다. 과연 왜일까.


시청자들은 '들어갈 때 다르고 나올 때 다른' 이들의 입장에 모순이 있다고 지적한다. 장어집 사장이 밝힌 그대로 이들은 '골목식당'과 충분히 협의를 하고 '욕을 먹을 줄 알면서도' 가게를 알리기 위해, 그러니까 돈을 벌기 위해 방송에 출연했다. 그런데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반응이 기대와는 다르고, 가게 매출 역시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골목식당'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에 나섰다는 것. 시청자들은 백종원의 솔루션까지 받아놓고, 이제와서 '골목식당'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억울함을 토로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OSEN=장진리 기자] mari@osen.co.kr

[사진] '골목식당', 개인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