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치고받고 싸워"..'인생술집' 마마무, 솔직 입담부터 라이브까지 '믿듣맘무'

byOSEN

"치고받고 싸워"..'인생술집' 마마

마마무가 입담부터 라이브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NEW 인생술집'에는 마마무 솔라, 문별, 화사, 휘인가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을 과시했다.


마마무는 '음오아예', '넌 is 뭔들', '데칼코마니', '별이 빛나는 밤'부터 신곡 '고고베베'까지 연이은 성공을 거두며 최정상 걸그룹응로 우뚝 섰다. 솔라는 "연습생 시절에 예쁜 걸그룹으로 가면 안된다 했다. 예쁘지 않아서 실력이 좋아야 한다더라. 연습을 많이 했다"라며 "우리에게 만들어진 이미지가 너무 좋다"고 밝혔다.


특히 마마무는 개개인의 역량도 뛰어나다. 화사는 지난해 먹방으로 많은 관심을 모으며 광고계를 휩쓸었다. 화사는 "초콜릿, 샌드위치, 곱창 등 광고를 찍었다"라며 "다함께 다이어트 제품도 찍었다. 최근에는 안경 광고까지 찍었다. 혹시 안경 필요하시면 말씀해달라"라고 밝혔다.


이어 화사는 최근 솔로곡 ‘멍청이’로도 차트 1위를 점령했다. '멍청이'는 화사만의 패셔너블한 스타일로도 눈길을 끌었다. 화사는 의상에 대해 “내 의견이었다. 수영복에 비닐을 입으면 멋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박진영 선배님 따라했다는 말이 많았는데 절대 그 것이 아니다. 내가 하고 싶어서 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문별은 레전드 축하무대를 회상했다. 그는 한 영화시상식에서 "정우성 이거 원샷하면 나랑 사귀는거다”라는 애드리브를 선보였다. 문별은 "애드리브를 회사 분들이 회의 끝에 만들어 주셨다. 처음에는 소리를 지르라고 하셨다. 그렇게까지는 자신감이 없었다. 그래서 내 스타일대로 나긋하게 해보겠다고 했다. 아마 원래대로 했으면 갑분싸 됐을 것 같다”고 말했다.

"치고받고 싸워"..'인생술집' 마마

솔라는 레크레이션 자격증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직접 레크레이션 게임을 펼쳤다.


또한 솔라는 그동안 미처 몰랐던 속마음도 공개했다. 솔라는 “내가 항상 집에서 막내였다. 마마무에선 언니다. 처음에 방법을 몰라 멤버들에게 엄하게 대했다. 내가 멤버들한테 칭찬을 한 적이 없다. 특히 화사에게 인색했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솔라는 “어느 날 화사가 내게 ‘언니는 저를 싫어해요?’라고 말하더라. 충돌이 있기도 했다. 그러다 화사가 ‘멍청이’로 1위를 한 뒤 얼굴을 보는데 눈물이 났다. 너무 축하한다고 말했는데 화사도 울더라”고 털어놨다.


휘인은 어린 시절 자신을 키워준 할머니를 떠올렸다. 그는 "할머니 손에 자랐다. 사춘기였을 때 아파하는 할머니의 모습에 짜증이 났다. 병원에 가라고 했는데도 안가시더라"면서 "아파하시는 것을 보고도 모르는 척하며 꿀과자를 사다달라고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휘인은 "이후 오디션에 합격해서 서울로 올라왔다. 그러다 전화가 왔는데 할머니가 암에 걸리셨더라. 내가 고등학교 때 결국 돌아가셨다. 한동안 꿀과자를 보는 것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처럼 솔직한 이야기를 들려준 마마무. 방송 말미에는 한명씩 자신들의 인생곡을 소개하며 라이브 공연을 선사했다. 솔라는 영화 '보디가드' OST 'I Will Always Love You', 화사는 Rihanna의 'Diamond', 휘인은 Sade의 'By your side', 문별은 자작곡 '구차해'를 열창해 또 한번 실력을 증명했다.

 

[OSEN=김은애 기자] misskim321@osen.co.kr

[사진] 인생술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