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시청자도 울었다"..'집사부일체' 강형욱X레오, 오래도록 행복하길

byOSEN

OSEN

시청자들도 동물 훈련사 강형욱과 그의 반려견 레오의 재회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달 3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강형욱이 레오의 마지막 훈련과 은퇴식을 함께 하는 모습이 담겼다. 레오는 어릴 때 강형욱의 손을 떠나 입양 됐던 바.


레오는 8년 전 경찰견이 돼 공적인 임무를 수행하고 있었고 이제는 나이가 들어 은퇴를 앞뒀다.


강형욱은 금전적 이유로 레오와 헤어지게 됐다고 털어놨다. “동물훈련사의 월급이 적다. 한 달에 5만 원씩 받는데, 매년 10만 원씩 올라서 제가 군대가기 전에 40만 원을 받게 됐다"며 “당시 살기가 어려워서 레오를 떠나 보내야 했다. 이 친구를 제가 건사할 여력이 없어서 만나게 해주셨던 소장님께 돌려보냈다”고 털어놨다. 당시 레오의 나이는 2살 반~3살 정도.


강형욱은 “그 쪽에 두고 오는데 아내도 펑펑 울었다. 저는 울진 않았지만 엄청나게 고통스러웠다”며 “레오에 대한 아픔을 묻어두고 살았는데 형편이 나아지면서 찾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소장님께 여쭤보니 이 친구가 경찰견이 됐더라”고 전했다. 그래서 곧바로 찾아올 수 없었고 은퇴 하기까지 기다렸다고 설명했다.


체취견(경찰견)은 2012년 국내에 처음 도입됐다. 레오가 제1기 체취견으로서 총 147회 출동, 315일의 출장을 통해 실종자 수색 및 범죄 수사 업무를 수행했다. 특히 레오는 1기 체취견 중 가장 오랜 시간 임무를 수행했다고 한다.

OSEN

레오와 8년을 함께해온 김도형 경위는 “1기가 7마리였는데 4마리가 몸이 좋지 않아 세상을 떠났고, 1마리는 훈련 중 독사에 물려 세상을 떠났다”며 “1마리는 이미 은퇴했으며 레오가 가장 오랜시간 임무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강형욱과 그의 아내는 레오를 다시 반려견으로 받아들일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고 했다.


최종 건강검진을 통해 레오의 상태를 확인하게 된 강형욱. “예전에 제가 돈이 없을 때는 레오가 가장 싼 주사를 맞았는데 지금은 이렇게 좋은 병원에서 좋은 검사를 받게 돼 좋다”고 기뻐했다. 레오의 신장 등 오장육부는 모두 정상으로 나왔고, 전염병 감염 여부도 이상이 없었다.


은퇴식이 끝나자 김 경위는 레오를 강형욱에게 인계했다. 강형욱은 “제가 사정이 어렵다는 이유로 레오를 보내고 지금의 반려견들과 공놀이를 하고 놀러 갈 때면 ‘레오도 같이 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생각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레오를 보낼 때 약속한 게 있다. 사정이 좋아지면 꼭 다시 찾아오겠다고. 레오가 건강하게 임무를 수행할 수 있게 도와주신 과학수사대 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레오의 좋은 보호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경위와 레오의 이별, 강형욱과 레오의 재회에 지켜보던 사람들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눈물을 쏟았다.


​[OSEN=김보라 기자] ​purplish@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