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황하나 연예인A필로폰 배우 양씨, 마약 스캔들에 애꿎은 루머 몸살

byOSEN

OSEN

연일 이어지고 있는 연예계 ‘마약 스캔들’에 애꿎은 피해자가 늘어가고 있다. 이니셜로 인해 사건과 상관 없는 다른 스타들이 네티즌에 지목당하면서 2차 피해를 보고 있는 것. 섣부른 추측이 위험한 이유다.


앞서 황하나가 마약 조사를 받으면서 언급한 연예인 A씨에 대해 수많은 추측이 이어졌던 가운데, 이번엔 연예계 양씨 성을 가진 배우들이 피해자가 됐다. 필로폰 투약 혐의로 배우 양모 씨가 경찰에 체포됐다는 보도 이후 수많은 ‘양씨’ 배우들이 거론되면서 타격을 입은 것.


앞서 12일 연합뉴스연합뉴스TV는 영화배우 양 모씨가 이날 새벽 3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호텔 근처 도로에서 찻길을 뛰어다니다가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체포 당시 양 씨는 경찰에 횡설수설하는 등 이상 행동을 보이며 난동을 부렸고, 마약 간이 검사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양 씨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자 네티즌은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된 ‘양씨 배우’ 찾기에 나섰다. 댓글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양씨 성을 가진 여러 배우들을 언급한 것. 이에 해당 배우들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결국 이 배우들은 나서서 해명하는 수밖에 없었다. 마약 스캔들에 이름이 얽히는 것만으로도 배우 이미지에 타격을 받을 수도 있는 바. 더욱이 이들은 활발한 연기 활동을 진행 중인 배우들이기 때문에 작품 등에 영향을 미칠까 걱정하기도 했다. 사실이 아닌 만큼 직접 입장을 보내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게된 이유다.

OSEN

네티즌이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된 양 씨 배우로 지목한 양세종과 양동근, 양익준, 양주호, 양현민 등은 이날 즉각 반박하는 내용의 입장을 밝혔다. 해당 보도와 전혀 관계가 없다는 것. 각 배우들은 필로폰 투약 연예인 보도에 대해서 확실하게 선을 그으면서 조심스러워했다.


양세종의 소속사 굳피플 측 관계자는 이날 오후 OSEN에 이번 보도에 대해서 “관련없다. 양세종은 현재 드라마 촬영 중이다”라고 밝혔다. 양세종은 종합편성채널 JTBC 새 드라마 ‘나의 나라’에 주연으로 캐스팅돼 촬영을 진행 중인 상황, 작품에 몰입해야 하는 상황에서 애꿎은 추측으로 ‘불똥’을 맞게 됐다.


또 양익준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이날 OSEN에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양씨는 양익준이 아니다. 양익준은 현재 지인들과 마로니에 공원에 있다”라며 구체적인 입장을 밝혔다.


배우 양동근과 양주호, 양현민 역시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된 영화배우 양 씨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었다. 양주호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측은 “양주호는 마약 투약 배우가 절대 아니”라고 밝혔다. 추측성 루머 생성에 곤란한 모습이기도 했다.


양동근의 소속사 조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오후 필로폰 투약 배우 추측에 대해서 “그런 일 전혀 없다. 양 씨 성을 가진 죄로 별 소문을 다 만들어낸다”라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 “양동은은 현재 KBS 2TV 드라마 ‘국민 여러분’을 촬영 중이며, 본인도 무척 황당해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OSEN

결국 네티즌의 필로폰 투약 양씨 배우 찾기는 관련 없는 애꿎은 배우들에게만 피해를 입히게 됐다. 이들이 적극적으로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만큼 파장은 잦아들고 있지만, 구설에 얽히는 것 자체로 이미지 타격이다.


앞서 황하나가 지목한 ‘연예인 A’씨도 마찬가지였다. 황하나는 마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연예인 A씨의 권유로 마약을 하게 됐다고 말해 파장이 일었다. 이에 황하나와 연인이자 약혼자였던 박유천에 대한 온갖 추측이 이어졌던 것.


황하나가 ‘연예인 A’를 언급하면서 피해를 본 다른 배우들도 있었다. 네티즌이 황하나의 폭로 보도에 댓글로 여러 배우들의 이름을 거론한 것. 실제로 한 배우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갑작스레 오르는가 하면, 그가 출연했던 영화의 이름도 검색어가 되기도 했던 바다. 또 다른 2차 피해자를 만들 뻔한 상황이었다.


여러 추측들 속에서 결국 박유천이 지난 10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며 근거 없는 루머는 잦아들었다. 박유천은 자신이 황하나가 지목한 연예인 A가 맞지만, “마약을 하지 않았다”라고 적극적으로 반박에 나섰다. 이후 다른 스타들에 대한 언급은 줄었다.


이니셜 보도로 시작된 네티즌의 추측에 괜한 피해를 보고 있는 스타들이다.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섣부른 추측은 조심해야 할 때다.


​[OSEN=선미경 기자] ​seon@osen.co.kr

[사진]OSEN DB, 소속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