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희철, 임보犬 근황에 분노 "현재 하반신 마비, 데려갔으면 책임을 지든가"

byOSEN

OSEN

[OSEN=박재만 기자] tvN 새 예능 ‘작업실’ 제작발표회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가수 김희철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pjmpp@osen.co.kr

그룹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임시보호를 맡았던 강아지의 근황을 밝혔다.


김희철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옛날에 나서스라고 기억하냐"며 과거 임시보호를 했다가 입양을 보냈던 강아지를 언급했다.


김희철은 "좋은 주인 만나 떠났다고 했는데 그 사람이 어떻게 키웠는지 모르지만 나서스가 많이 아프다고 하더라"며 "그것 때문에 속상해서 술을 좀 마셨다"고 전했다.


이어 "(나서스가) 하반신 마비가 왔다고 하더라. 내가 '나한테 데려와라. 내가 치료해주고 싶다'고 했는데, 주인들은 그게 또 싫은가 보더라"며 "애가 너무 아파서 안락사를 해야 된다는 얘기까지 있다"고 구체적인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희철은 "지금 개가 아픈데 데리고 갔으면 XX 책임을 지든가. 내가 '그럼 나한테 줘라'고 했더니 그쪽에서 '우리가 애 키운 돈 얼마를 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나한테 금액 얘기해달라’고 했는데 또 뭐 이런 거 저런 거가 있어서 (거절당했다)"라며 분노를 터트렸다.


끝으로 김희철은 "내가 잘못했다. 내가 보낸 게 잘못"이라며 눈물을 내비쳤다.


김희철은 지난 12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끼 보더콜리를 임시보호 중이라고 밝혔다. 


​[OSEN=심언경 기자] ​notglasses@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