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이머♥안현모 이혼 안할 것 같아”.. ‘동상이몽2’ 최불암♥김민자의 진심 조언

byOSEN

OSEN

‘동상이몽2’의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출연해 50년차 부부의 얘기를 들려줬다. 신혼인 라이머, 안현모 부부에게는 그 누구의 말보다 특별할 수밖에 없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라이머, 안현모 부부가 최불암, 김민자 부부를 만나 결혼생활에 대해 얘기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최불암은 김민자와 통화 후 안현모를 바꿔줬는데 만날 수 있는지 조심스럽게 물었고 최불암은 “지금 만나자”고 했다. 최불암은 서둘러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미용실이라도 다녀와라”며 아내 스타일까지 챙겼다.

OSEN

먼저 최불암, 라이머, 안현모가 서울역에 있는 국립극단에 도착했는데 이 곳은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함께 있었던 의미 있는 장소였다. 모두가 기대한 김민자가 먼저 도착했고, 안현모는 “어쩜 이렇게 아름다우시냐”며 감탄했다.


결혼 50년차 부부 최불암, 김민자는 첫 만남을 회상했다. 김민자는 “나는 방송을 시작, 남편은 연극을 시작했고, 우연히 무대를 보게됐다”면서 “유난히 무대 위에서 빛났던 남자, 내 눈에 상당히 인상적이었던 사람이 있어, 연기를 참 잘하는 사람이라 생각했고, 이름이 특이해서 기억한다”고 말했다.


최불암은 “TV 속에서 한 눈에 반했다”며 “연극포기하고 방송시작한 것이 이 사람 만나기 위해서였다”고 로맨틱한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 수소문 끝에 김민자가 자주 오는 곳에서 대기해 식사하고 나가는 길에 몰래 계산했다. 누군데 계산하냐고 묻길래 이름을 말하고 사라졌다”며 사랑 앞에 불꽃같은 직진남 모습을 보였다.

OSEN

그러면서 최불암은 “내가 좋아한다고 열심히 소문을 내기 시작했다”며 “찜 해놨다, 집념과 노력이 미인을 얻었다”며 최초로 러브스토리 공개했다.


라이머가 평생을 같이 살았는데 안맞는 것이 있냐고 묻자 김민자는 “있다. 영원히 안 맞는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김민자는 남편 최불암이 인사불성이 될 정도로 술을 많이 마셔 힘들었지만 근본이 나쁜 사람이 아니라고 했다.


이어 “자기가 갖고 있는 개성은 영원한 거다. 서로를 배려해야지 부부가 일심동체가 된다, 그것은 좀 어렵다”며 “계속 맞춰가야 한다. 요즘 이혼들을 너무 많이 한다. 그런데 두 사람은 그럴 것 같지 않다”며 라이머, 안현모 부부에게 진심이 가득한 조언을 해줬다.


이후 라이머는 꿈 꿨던 최불암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하며 술을 마시는 등 라이머, 안현모 부부에게는 그 어느 때보다 특별하고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OSEN=강서정 기자] ​kangsj@osen.co.kr

[사진] 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