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주하 "다신 이런 일 없게 조심할 것"…빛난 프로정신+재발 방지 약속

byOSEN

OSEN

[OSEN=백승철 기자]새로 개편된 ‘뉴스8’ MBN 김주하 앵커 복귀 첫 방송은 오는 20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 baik@osen.co.kr

전날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시청자들의 걱정을 샀던 김주하 MBN 앵커가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20일 오후 MBN ‘뉴스8’ 방송을 위해 앵커석에 선 김주하 앵커는 “어제 뉴스를 마무리 짓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김주하 앵커는 19일 ‘뉴스8’을 진행하던 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한성원 앵커로 교체돼 걱정을 자아낸 바 있다.


김주하 앵커는 방송 시작 전부터 안색이 좋지 않았다. 얼굴이 하얗게 질리기도 했고, 식은땀이 흐르는 등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보일 정도였다.


결국 김주하 앵커는 뉴스 진행 도중 한성원 앵커로 교체됐다. 김주하 앵커 대신 뉴스를 진행하게 된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대신 뉴스를 이어받아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OSEN

방송화면 캡처

시청자들은 김주하 앵커의 건강에 문제가 생긴 건 아닌지 걱정했다. 특히 흔들림 없이 늘 뉴스를 진행하던 김주하 앵커였기에 걱정의 크기도 컸다. MBN 측은 “김주하 앵커가 급체로 인해 복통을 호소한 것”이라며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안정을 취하면서 상태가 호전돼 병원에 다녀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주하 앵커의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된 시청자들은 응원과 격려로 힘을 불어 넣었다. 특히 시청자들은 김주하 앵커가 복통으로 식은땀을 흘리면서도 방송에 차질이 없도록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면서 김주하 앵커의 프로 정신을 높게 샀다.


김주하 앵커는 20일 OSEN에 “기절하듯 자고 일어나 보니 기사가 나왔다. 걱정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주하 앵커는 “진짜 상상도 못한 일이다. 방송 22년 만에 이게 뭔 민폐인가”라며 “(시청자들의 응원이)진심으로 큰 위로가 됐다. 고맙고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OSEN

[OSEN=백승철 기자] 김주하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MBN 사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주하 앵커는 지난 1일부터 MBN으로 정식 출근, 그간 메인뉴스인 ‘뉴스8’팀과의 회의에 참여하면서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 개편된 ‘뉴스8’ MBN 김주하 앵커 복귀 첫 방송은 오는 20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 baik@osen.co.kr

건강한 모습으로 20일 MBN ‘뉴스8’ 앵커석에 선 김주하 앵커는 전날 있었던 일을 사과한 뒤 “급할수록 꼭꼭 씹으라는 어른들의 말이 와닿는 어제였다. 앞으로는 이런 일 없도록 조심하겠다”고 다시 한번 사과했다.


​[OSEN=장우영 기자] ​elnino8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