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Oh!llywood

닉 카터 "동생이 살해협박" vs 아론 카터 "형 4년 못봐"..꽃미남 형제의 난

byOSEN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스트리트보이즈 멤버 닉 카터가 동생 아론 카터에게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아론 카터는 트위터를 통해 이를 정면 반박했다.


17일(현지 시각) 외신 보도에 따르면 닉 카터는 동생인 아론 카터가 자신의 임신한 아내와 뱃속에 있는 아이를 죽이겠다고 협박했다며 접근 금지 명령을 요청했다. 법원 역시 이를 받아들인 걸로 알려졌다.


닉 카터는 자신과 여동생 역시 보호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론 카터의 상태는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다. 내 임신한 아내와 뱃속 아기까지 죽이려고 한 걸 보면 가족들 모두가 위험하니 보호 받고 싶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 같은 닉 카터의 주장에 아론 카터도 반격에 나섰다. 접근 금지 명령을 받은 후 자신의 트위터에 “내 남은 인생을 위해 날 그냥 내버려 뒀으면 좋겠다”고 썼고 “나는 그를 보지 못한 지 오래 됐다. 심지어 어릴 적 나는 형에게 고문 당했고 평생 나를 괴롭혔다”고 맞섰다.

OSEN

닉 카터는 1990년대 백스트리트보이즈의 멤버로 전 세계 여성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2000년대엔 그의 동생인 아로 카터 역시 솔로 가수로 10대 여성 팬들을 매료시켰다. 꽃미남 형제의 원조격인 셈.


그런데 지난 2017년 아론 카터는 마리화나 및 마약 소지 혐의로 조지아 주에서 체포됐다. 당시 그는 캔자스 시티에서 공연을 앞둔 상태에서 체포됐는데 이후 팬들에게 "교통 체증으로 공연을 취소한다"고 거짓말해 더 큰 실망감을 안겼다.


이를 두고 닉 카터는 트위터에 "내 동생에게. 네가 무엇을 했건 널 사랑한다. 네가 도움이 필요하다면 내가 곁에서 기꺼이 돕겠다. 가족은 늘 쉬운 게 아니지만 우린 언제나 네 곁에 있다"는 응원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후 아론 카터는 마약 혐의 외에 인격 장애, 정신분열증, 급성 불안 및 조울증 등으로 약을 복용 중인 상태다. 지난달에는 경찰이 출동할 정도로 아론 카터와 닉 카터의 우애가 깨진 걸로 보여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OSEN=박소영 기자] ​comet568@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