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내 모습이 모델 같다" 32kg 감량한 유재환, 달라진 일상 만끽

byOSEN

OSEN

유재환이 확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32kg를 감량하고 새로운 일상을 보내는 유재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환이 등장해 4개월 동안 32kg을 뺐다고 밝혔다. 이어 "살 뺀 후 처음으로 방송에 나왔다"고 전했다.

유재환은 "살이 빠져서 기분이 좋다. 이어 차분해진다."고 대답했다. 이 모습에 참견인들은 "왜 이렇게 건방져 보이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살빠지고 연예인 병 걸린 거 아니냐"고 물었고 유재환은 "연예인 병은 아닌데 누가 제 말에 집중해주는데 너무 좋다"라고 대답했다. 유재환은 스스로 유재환의 매니저라며 등장했다. 기존의 매니저는 내부 업무를 보고 자신은 야외 업무를 맡아 일을 분배했다고 전했다.

OSEN

이후 유재환의 일상이 그려졌다. 유재환은 "살 빠지고 너무 좋더라. 자꾸 제 모습을 보게 된다. 자동차 유리에 비친 내 모습이 모델 같다"며 흐뭇해했다. 휴게소에 들린 유재환은 음식을 샀고 팬들에게 "자신을 알아보느냐 "물었다.


유재환은 "내 인생의 페스티벌 같은 순간이다. 이런 날은 두 번 다시 오지 않을 거다. 그래서 지금을 즐기자 싶어서 사람들에게 묻고 다닌다"고 전했다. 이어 유재환은 "휴게실 음식 정말 먹고 싶었다. 다이어트 기간에 못먹었다. 요즘은 씹고 또 씹는다. 씹을 때마다 맛이 다르다. 전에는 포만감을 느꼈는데 이제는 맛을 음미하게 된다"며 32kg 감량 후 달라진 일상을 이야기했다.


이어 유재환은 옷과 운동화를 들고 스케줄 장소로 향했다. 유재환은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프로그램을 무사히 마쳤고 다른 출연자들이 유재환에게 사진 촬영을 요청했다. 유재환은 사진 찍기 전, "잠시만 기달려 달라"며 대기실에서 머리 손질을 했다.


이에 "허투루 사진을 찍으면 안 된다. 혹시라도 다시 살쪘다는 말을 들으면 안 되니까"라고 밝히기도.

OSEN

영상을 본 참견인들은 "궁금한 게 있다. 그전에 입었던 옷들은 버리냐"고 물었다. 이에 유재환은 "버리지 않는다. 다시 돌아갈까 봐. 옷을 보며 마음을 가다듬는다"라고 말한 뒤 기존에 입던 36인치의 바지를 가지고 나와 보여줬다.


이어 유재환은 "지금은 에서 29인치를 입는다"고 말했다..이에 이영자는 "그 옷 안 입으면 나 달라. 내 사이즈다"라고 말했고 이어 투엑스라지 남방도 이영자의 손으로 들어갔다. 이에 참견인들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오대환은 화장품 광고 모델로 활약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어 오대환과 매니저는 한의원을 다녀온 이후 계속 다이어트를 한다고 밝혔다.


오대환은 "운동과 식단 조절을 함께 하면서 6kg 정도 빠졌고 매니저는 15kg 정도 줄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OSEN=전미용 기자] ​jmiyong@osen.co.kr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