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핫TV

'미우새' 이상엽, 실연고백→김혜수 섭외까지 '일거양득' 굿캐스팅

byOSEN

OSEN

이상엽이 출연해 자신의 연애관을 고백한 가운데, 함께 영화에 출연하는 김혜수의 섭외가 성사될지 기대감을 모으게 했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서 게스트로 배우 이상엽이 출연했다. 母벤져스가 등장하자, 이상엽은 90도로 인사를 전하며 긴장, 母들은 "눈은 선한데 불륜연기 잘하더라"며 멜로눈빛을 언급했다. 이어 母들에게 눈빛을 선사해 母심을 저격했다.


MC들은 연애하다 차인 적이 있는지 질문했다. 이상연은 "90%를 차인다"며 머뭇 거리더니 "저돌적으로 대시하는 타입, 너무 빠지는 경향이 있다"면서 "한 사람에게 집착하는 성격에 상대도 부담스럽지만 내가 지치더라"며 연애 스타일을 전했다.


MC들은 母들에게 아들이 해준 선물에 대 해 물었다. 박수홍母는 "악세서리를 선물해주는 편, 용돈도 준다"고 했다. 이에 김희철母는 "희철이는 선물을 잘 안 해줘, 용돈을 넉넉히 주는 편"이라며 선물보단 용돈파라고 했다.

OSEN

MC들은 토니母에게도 똑같이 질문했다. 이에 토니母는 "올해는 대단한 걸 준다고 손가락 걸었다"고 했다.


이에 母들은 "며느리 아니냐"면서 "내 생각엔 며느리 같다"고 하자, 토니母는 "방송에 공개되면 안 되는 것, 나중에 끝나고 따로 얘기해주겠다"고 말해 더욱 궁금증을 안겼다. 母들은 "며느리 건너띄고 손주 아니냐"고 질문, 토니母는 웃음으로 무마해 어떤 약속을 오고갔는지 더욱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외동아들이란 상엽에 말에 母들은 "하나 낳았는데 저렇게 잘생긴 아들을 낳았을까, 좋아하시겠다"며 부러워했다. MC들은 외아들이지만 살가운 편인지 질문, 이상엽은 "아들 하나라 딸 역할까지 해, 하지만 작품을 두개 소화중이라 최근 바쁜 스케줄로 예민해지는 것이 죄송해지더라"면서 "부모님도 눈치를 보시니 죄송스러워, 순간 모르는데 방에서 딱 나왔을 때 부모님이 가만히 앉아계실 때가 있어 그게 계속 가슴에 남는다"며 눈가가 촉촉해졌다.

OSEN

이에 母들은 "독립하는 것도 방법"이라 했다. 독립하지 않고 부모님과 함께 산다는 이상엽에 母들은 "독립을 하면 부모가 서로 의지하게 되고 서로에게 더 집중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신동엽은 "독립 안 하면 어떻게 연애했냐"며 기습 질문, 이상엽은 "숨기지 않고 자연스럽게 데이트, 편하게 다니니 오히려 연예인으로 안 보더라"며 비화도 덧붙였다.


특히 이상엽은 새로 11월 방송될 SBS 드라마 '굿캐스팅'에 출연, 최강희와 연상연하 커플로 나온다고 전해 기대감을 안겼다. 김혜수와도 영화를 찍는다는 이상엽에 MC들은 선배들과 촬영이 어떤지 질문, 이상엽은 "현장에 있을 때 편안하게 해주는 선배들의 존재감이 있다"고 말했다.

OSEN

그러면서 영화 PR을 부탁, 이상엽은 김혜수 섭외를 단번에 눈치채더니 "혜수누나한테 이번에 가서 어머님들이 보고 싶어한다고 섭외 물어보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신동엽은 "김혜수가 다니던 고등학교 근처에 살아, 하이틴 스타 김혜수가 딱 나타나면 쉬는 시간마다 자랑했던 기억이 생생하다"며 회상, 더욱 섭외를 거들었다.


이상엽은 "너무 아름다워 아직도 혜수선배 눈을 잘 못 봤지만 시도해보겠다"고 했고, 母들도 "김혜수씨 저말 보고싶다"고 말해 과연 섭외를 성공시켜 김혜수가 게스트로 출연하게 될지 궁금증과 관심을 모았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