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종합

"댓글도 달지마"..염따, 하루만 티셔츠로 4억→벤틀리 수리비 벌기 대성공

byOSEN

OSEN

염따 SNS

[OSEN=박판석 기자] 가수 염따가 벤틀리 수리비를 벌기 위해 시작한 티셔츠 판매가 엄청난 관심을 받고 있다. 염따는 무려 하루만에 4억원의 티셔츠를 팔았지만 제발 그만사라고 호소했다.


염따는 지난 4일 자신의 SNS에 영상을 통해서 티셔츠와 후드티 그리고 슬리퍼를 그만사라고 밝혔다. 염따는 "이제 멈춰"라며 "자고 일어났더니 하루만에 4억을 벌었다. 제발 이제 구매를 멈추기 바란다. 더 이상은 안된다. 내가 할 수 있는 택배가 아니다"라고 간절하게 말했다.


앞서 염따는 더콰이엇의 벤틀리 수리비를 벌기 위해 티셔츠와 슬리퍼 판매를 다시 시작한다는 영상을 올린 바 있다. 염따는 "내가 직접 택배를 붙여야해서 힘들어서 안하려고 했는데, 더 콰이엇의 벤틀리를 고쳐야한다. 이 티셔츠와 후드티를 입으면 성공할 수 있지만 나처럼 벤틀리를 박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OSEN

염따의 호소에도 티셔츠 구매는 계속 이어졌다. 염따는 SNS를 통해 15,000명이 구매한 모습과 4억원의 매출까지 공개했다. 하지만 염따는 기뻐하기 보다는 강제로 환불조치하는 모습이나 댓글문의에 사지말라고 호소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웃음을 줬다.


염따는 티셔츠와 후드티에 사인해달라는 요청이 폭주하면서 괴로워했다. 그는 "사인해달라고 댓글 달지 마라"라며 "이거 산 사람들 나중에 사인회 같은거 할테니까 달지마 사이트 폭파된다. 댓글 달다가 담이왔다"고 말했다.


현재도 염따의 티셔츠와 후드티 그리고 슬리퍼는 구매 가능하며 결제일로부터 2주이내에 배송될 예정이다.


염따는 2006년 '웨어 이즈 마이 래디오'라는 싱글로 데뷔한 가수다. /pps2014@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