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나혼자산다'

기안84, 양치승 헬스장 검색하게 만드는 아름다운PT(With 합숙)

byOSEN

OSEN

기안84가 양치승 관장의 살벌한 PT 수업을 받았다.


22일에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화보 촬영에 앞서 양치승 관장에게 PT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안84는 한혜연이 마련한 화보 촬영에 임하기 전 몸매 관리에 나섰다. 기안84는 양치승 관장을 만났다. 양치승 관장은 "보기 보다 잘 생기진 않았다"라고 장난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는 "평소에 술을 많이 마셔서 살이 찌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양치승 관장은 "운동할 땐 말을 놓겠다"라며 "알콜을 마시면 근육이 촛농처럼 녹는다. 키가 커서 조금만 단련하면 될 것 같다. 성훈이 보다 낫다"라고 칭찬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OSEN

기안84는 인바디를 체크했다. 양치승 관장은 "이런 사람은 TV에 나오면 안된다. 일반 사람들은 그냥 돌아다녀야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양치승 관장은 "식사 조절이 관건이다. 알콜을 먹으면" 이라고 말해 의미 심장하게 웃었다.


양치승 관장은 "9시에 나와서 나랑 3,4시간 정도 운동을 하자. 그 이후엔 습관이 돼서 이야기 하지 않아도 나오게 될 것"이라며 "이제 술을 마시지 않아도 자게 될 거다. 병원에서 못 고치는 불면증 환자들도 다 여기서 고친다"라고 조언했다.

OSEN

기안84는 "누나가 아주 어렵게 잡아주신 화보 촬영이다. 열심히 할 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양치승 관장은 기안84의 몸을 살피며 "어르신 몸을 가지고 있다. 가슴을 세워도 없어 보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양치승 관장은 "어깨만 조금 더 있어도 얼굴이 작아 보인다. 어깨, 가슴 위주로 운동을 하자"라고 제안했다.


양치승 관장은 기안84를 PT하며 "겨드랑이 털도 아름답게 자랐다"라고 칭찬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에 기안84는 "탈모다"라고 이야기해 본의 아니게 자신의 비밀을 폭로했다.


기안84는 운동을 하면서 자꾸 웃었다. 이에 양치승 관장은 "잘 맞는 거다. 힘들어도 즐겁지 않냐. 웨이트는 사랑이다"라고 약을 올려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OSEN

양치승 관장은 "성훈이 운동할 때 제일 즐거웠지 않냐"라고 물어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가 고개를 숙이고 운동을 하자 양치승 관장은 "고개를 들어라. 본인은 못 생겼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평균 이상이다"라고 칭찬했다.


이날 운동을 마무리 한 후 기안84와 양치승 관장은 식단 관리를 위해 마트로 향했다. 양치승 관장은 자연스럽게 채소와 고기 등 식단 관리용 식재료를 산 후 기안84의 집으로 향했다.


양치승 관장은 "처음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자기 자신을 컨트롤 하지 못한다. 눈 앞에 있는 건 치워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기안84의 집에 간 양치승 관장은 냉장고 속에 있던 술을 하나씩 정리하기 시작했다.

OSEN

양치승 관장은 "술은 몸이 좀 나오면 자축하는 개념으로 가자"라고 말했다. 이어서 양치승 관장은 채소를 하나씩 잘라 식단을 준비했다. 그때 갑자기 양치승 관장이 옷을 갈아 입었다. 기안84와 함께 합숙을 하기로 마음 먹은 것.


양치승 관장은 아무렇지 않게 "우리집이랑 왔다갔다 하면 된다. 집이 엄청 가깝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는 "오늘 처음 만났는데 왜 이러시는 거냐"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