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강남은 실패하지 않는다”
정몽구의 10조 배팅이 재평가 받는 이유

by피클코

더팩트, 오마이뉴스, 글로벌이코노믹

투자자본이 있는 사람들은 강남의 부동산을 매입하려고 합니다. 현대차도 강남의 땅을 매입했습니다. 공기업 지방이전 정책에 따라 공기업들이 서울의 자리를 내어주고 그 남은 부지를 현대차가 매입한 것이죠. 2014년 옛 한국전력공사 부지를 인수했습니다. 그런데 그 당시 현대차의 결정이 현재 재평가가 되고 있습니다.

들썩이는 삼성동, 오르는 땅값

해럴드경제

2014년 당시 현대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도태되고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투자에 주력한 현대차는 시장의 신뢰를 잃었습니다. 옛 한국전력공사 부지는 삼성동에 위치했고 10조 5500억 원에 달했기 때문이죠. 경쟁력을 되찾을 한 수를 둬야 할 때에 대규모 자금을 부동산에 투자한 것입니다. 그리고 투자자들과 시장으로부터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매일경제

그러나 2018년부터 삼성동 땅값이 상승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전력공사 부지에는 현대차의 신사옥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그 신사옥은 글로벌비지니스, 즉 GBC라는 이름으로 해당 부지의 가격이 50% 이상 상승한 것이죠. 2014년 평당 2560만 원이었던 지가가 2018년 평당 1억 2000만 원까지 상승했습니다.

지가 대폭 상승의 이유는?

매일경제

그렇다면 지가가 대폭 상승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삼성동의 땅값이 상승한 이유는 강남의 중심이라는 것, 근처 코엑스 및 다양한 시설들이 있다는 것 외에도 다양한 이유가 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우선, 2014년 이후 9호선이 추가 개통했습니다. 해당 부지 근처의 가까운 역은 9호선 봉은사역인데요. 신논현역부터 종합운동장역까지 9호선 노선이 확장되면서 땅값이 오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한국경제, 한국일보

심지어 작년 말, 9호선 3단계인 종합운동장 역부터 중앙보훈 역 사이의 노선도 확장되면서 9호선 이용률과 유동인구 유입이 동시에 상승한 것이죠. 2021년에는 삼성역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가 연결될 예정으로,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금융소비자뉴스

삼성역 땅값의 상승 이유는 지하철 개통뿐이 아닙니다. 2021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현대차의 신사옥이 땅값 상승에 한몫했다는 평가입니다. 대기업 건물이 들어선다는 소식 자체만으로 해당 지역의 상권 및 부동산 시장을 활성화시키기 때문이죠. 따라서 인근 지가도 상승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시세와 달리 오르지 않는 보유세

서울경제, 나무위키

급하게 상승된 부동산 가격 덕에 현대차의 보유세 부담은 적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부지의 공시지가가 시세에 비해 너무 낮게 책정되었기 때문이죠. 보유세는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책정되는데, 공시지가는 약 3조 1680억 원입니다. 그리고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보유세는 215억 원 정도라고 하네요. 따라서 현재 약 15조에 달하는 부지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대차가 부담하는 부동산 보유세는 터무니없이 적은 것입니다.

연합뉴스, 미디어펜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인해 현대차는 큰 이익을 얻게 되었습니다. 경제적 이익뿐만 아니라 기업 이미지를 보강하고 글로벌 시장을 향한 한 걸음을 더 나아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세워지는 신사옥의 목적 또한 경쟁력을 잃고 있던 글로벌 시장을 위한 글로벌비지니스 센터이기 때문이죠.

중앙일보

세금 혜택은 부당해 보이지만 정부의 법에 따르는 것이기 때문에 현대차를 비난할 수는 없습니다. 삼성동 부지를 매입할 당시에는 잘못된 선택이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는데요. 정몽구 회장이 직접 10조를 투자하겠다고 한 그의 선택에 반대한 실무진들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의 빅픽쳐였던 것이라며 재평가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