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5천억 있으면 이렇게 삽니다. NBA 르브론 제임스의 꿈 같은 생활

by피클코

농구 코트 위에서 르브론 제임스는 2번의 올림픽 금메달과 4번의 MVP, 12번의 올스타 그리고 3번의 NBA 챔피언 자리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고향인 클리브랜드한테 사상 처음으로 NBA 챔피언을 선사했죠. 그가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벌어온 수익은 일반 팬들은 물론 프로 스포츠 선수들도 꿈꿀 수 없는 금액이죠. 그렇다면 르브론 제임스가 NBA에 13 시즌을 뛰면서 받은 연봉과 광고비 5,000억 원으로 어떠한 삶을 살아왔을까요? 다음은 NBA 킹 르브론 제임스가 5천억 재산으로 보여주는 럭셔리 사생활을 같이 살펴보겠습니다.

르브론 제임스는 2003년에 데뷔하면서 NBA 통산 연봉으로 169,643,842 달러 (1,930억 5,500만 원)를 벌어들였습니다. NBA 역사상 4번째로 많은 통합 연봉 수치죠.

그는 광고비로만 일 년에 7,700만 달러 (876억 3,000만 원)를 벌고 있습니다. 참고로 킹 제임스보다 더 많은 광고비를 버는 스포츠 스타는 축구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8,800만 달러)와 리오넬 메시 (8,100만 달러) 밖에 없습니다.

르브론한테 가장 많은 돈을 주는 광고주들 중 재밌게도 우리나라 대기업 두 곳이 포함되어 있는데, 바로 삼성 전자와 기아 자동차죠.

하지만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는 타사들이 비교할 수 없을 만큼의 광고 계약을 르브론 제임스와 맺고 있습니다. 일단 고등학교를 졸업도 하지 않은 채 9,300만 달러의 계약을 맺었고, 2015년 12월에는 르브론과 10억 달러짜리 평생 계약을 체결했죠.

제임스는 기존 광고주들이던 맥도날드와 피자헛 계약이 만료되었을 때, 재계약하지 않고 대신 자신이 투자해서 설립한 '블랙 이즈 피자' (Blaze Pizza)의 홍보대사를 자청했습니다.

미국 경제전문가들에 따르면 르브론 제임스는 혼자서 오하이오 주의 클리블랜드 시에 무려 5억 달러의 경제 효과를 가져온다고 하죠.

그는 현역 선수로 뛰고 있으면서 여러 사업을 시도하고 있는데, 최근 영국 EPL의 리버풀 FC 구단에 소액주주로 투자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그의 미디어 벤처 회사는 워너비로 스 (Warner Bros.)로부터 1,600만 달러의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하면서 흥행작을 만들기도 했죠. 심지어 워런 버핏은 르브론이 "매우 사업적으로 영리한 마인드를 가진 친구"라고 이례적인 칭찬을 했습니다.

그는 CNBC 공영방송에 출연해 6천만 원짜리 럭셔리 시계를 직접 디자인하는 모습까지 보여줬죠. 이 외에도 르브론은 직접 주식 투자와 스마트한 자산 운용을 통해서 11년간 무려 3,900만 달러 (443억 8,500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합니다. 정말 대단하죠.

5천억 원 가까운 재산을 쌓아온 르브론은 역시 화려한 슈퍼카들을 자랑합니다. 아래는 그의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와 페라리 F430 스파이더가 보이는군요.

그는 홀로 자신을 키워준 어머니를 위해서 하얀 포르쉐를 생일 선물로 주기도 했습니다. 인스타그램에 올린 이 사진은 무려 33만 명이 좋아요를 눌렀군요.

하지만 재밌게도 르브론은 정작 출퇴근할 때 기아 자동차를 이용한다고 합니다. 물론 협찬과 광고 계약 조건이 있기 때문에 그렇겠지만, 그의 팀 동료인 리처드 제퍼슨은 르브론이 모는 49,000 달러짜리 기아 K900을 자주 사진 찍어서 인증숏으로 SNS에 올리죠.

르브론 제임스는 마이애미 히트를 입단했을 때, 코코넛 그로브에 위치한 이 대저택을 900만 달러 (102억 4,500만 원)에 사들였습니다. 하지만 나중에 클리블랜드에 돌아올게 되면서 무려 400만 달러의 수익을 내고 되팔았죠.

그는 자신의 고향인 오하이오 주 애이 크론 시에 2,800 제곱미터 짜리 대저택에 살고 있습니다.

르브론은 LA에도 2,100만 달러짜리 할리우드 맨션을 구입해 놓기도 했죠.

매 경기 몸을 혹사시키는 르브론 제임스 우는 논란이 되는 냉동요법 기계를 이용해 섭씨 -180도까지 온도를 낮춰 통증 완화와 근육 회복을 시킨다고 하죠. 아래는 또 한 명의 NBA 슈퍼스타인 빈스 카터가 직접 그 냉동요법 기계를 이용하는 모습입니다.

르브론은 뉴욕에 위치한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타투 아티스트 '뱅뱅 타투'로부터 시간당 350 달러 (40만 원)를 내고 문신 서비스를 받는다고 하죠.

그는 5천억 원 재산을 모두 자신만을 위해 쓰지는 않습니다. 르브론은 고등학교부터 만나 지금까지 결혼해서 살고 있는 아내 사바나 브랜슨을 위해 30만 달러짜리 약혼반지를 사주기도 했죠.

이 둘 사이에는 벌써 아이가 3명인데, 아래 사진은 결혼 직 후 이탈리아로 신혼여행을 떠난 모습입니다.

르브론의 맏아들 르브론 주니어는 초등학교 농구부에서 훨훨 날아다닌다고 하죠.

르브론의 아내 사바나는 현재 마이애미에서 과일 주스 바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역시 자상한 남편이 마이애미 히트에서 뛸 때 오픈하도록 투자했다고 하죠.

르브론 제임스는 코트 위의 슈퍼스타지만 구설수도 없고 기자들이 던져주는 떡밥에도 잘 걸려들지 않습니다. 꽤 평범한 삶을 원하기도 하는 그는 가끔씩 아래와 같이 경기가 있는 날 자전거를 타고 출근을 하기도 했죠.

그래도 모든 사람이 알아보기 때문에 그는 아무도 없는 곳에서 조용한 휴가를 즐기는 것을 가장 좋아한다고 하죠.

하지만 그의 모든 열정을 쏟아부어 이뤄낸 챔피언십 앞에서는 모든 사람들과 즐기기를 원하죠. 르브론 제임스는 앞으로도 행보가 매우 주목되는 슈퍼스타로서 그의 스마트한 경기 운영만큼 향후 재산 운영도 기대해볼 만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