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사진

byㅍㅍㅅㅅ

저는 요즘 액션 영화가 별로 재미가 없습니다. 적절히, 적당히 활용해야 할 CG를 무슨 만병통치약처럼 여기저기 써대니 감흥이 없습니다. 아무리 화려한 폭발 장면과 액션 장면이 나와도 머릿속에는 블루스크린 깔고 연기한 뒤 CG 입히는 과정이 떠오르는 까닭입니다. 배우들도 긴박감이 느껴지기보다는 대충 연기해도 알아서 CG로 만든 괴물이 피해 가려니 하는 느낌입니다.

 

사람들은 그게 진짜인지 가짜인지 잘 압니다. 그래서 ‘CG 떡칠물’은 점점 흥미가 떨어지네요. 그렇기 때문에 고지식하게 실사 액션을 추구하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나 조지 밀러 감독의 작품이 더 인기를 끄는 것은 아닐까요? CG를 쓸 건 쓰되, 쓰지 않아도 되는 것들은 실사 촬영을 하는 것이 좋죠.

 

사진도 마찬가지입니다. 요즘 포토샵을 이용한 사진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포토샵 사용을 반대할 이유는 없습니다. 자신의 메시지를 더 잘 전달할 수 있다면 사용해야죠. 다만 사진도 영화와 마찬가지로 과도하게 포토샵 처리한 것을 보면 “차라리 그림을 그리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포토샵을 이용하지 않고도 포토샵으로 효과를 준 것 이상의 재미와 흥미를 유발하는 사진작가가 있습니다. 스티븐 맥매너미(Stephen McMennamy)는 조형이 비슷한 사물을 촬영한 후 2장을 겹쳐 웃음이 나오는 사진을 만들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combophoto’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올렸습니다.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아이스크림콘 사진과 스키 점프하는 사진을 붙여서 마치 아이스크림 위에서 스키 점프를 하는 듯한, 재미있는 사진입니다.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2개의 비슷한 조형을 가진 사물을 연결해서 거시적인 세계와 미시적인 세계를 하나의 사진으로 담는 것이지요. 이렇게 하나로 묶으니 미니어처 사진 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이런 사진을 만들기 위해서는 뛰어난 관찰력이 있어야 합니다. 여기에 약간의 상상력을 첨가하는 것이지요.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초기에는 아이폰으로만 촬영했고, 사진 합성을 위해 배경색을 맞추기 위해 고심했습니다. 큰 사물은 밖에서, 작은 사물은 자신의 차고지에 만든 작은 사진 스튜디오에서 촬영했다고 합니다.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포토샵 없이 만든 절묘한 조형 몽타주

이 시리즈가 인기를 얻자 지금은 아이폰 대신 카메라와 드론까지 활용해서 촬영한다고 하네요. 포토샵을 사용하지 않았지만 포토샵 이상의 흥미를 유발하게 하는 사진들입니다. 몽타주 기법을 아주 유쾌하게 사용했네요.

필자 썬도그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IT와 사진 예술을 좋아하는 블로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