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레코드 가게의 추억과
오프라인의 미래

byㅍㅍㅅㅅ

다음 동영상은 프랑스 영화 〈Happily Ever After〉(2004)의 한 장면입니다.

여자(샬롯 갱스브루)는 레코드 가게에서 음반을 듣고 있습니다. 라디오헤드의 Creep이 나옵니다. 시끄러운 음악을 싫어하는 분들도 많이 좋아하는 멋진 음악이죠. 그런데 바로 옆자리의 어떤 남자(조니 뎁)도 음악을 듣습니다. 둘은 같은 음악을 듣는 것처럼 보입니다. 미리 가게에서 그 노래로 선곡을 해 놓았을지도 모르고, 우연히 두 사람 모두 같은 곡을 들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2004년만 해도 프랑스는 음반 가게가 영화의 소재가 될 정도였네요. 우리나라는 2000년에 서울 강남역 타워레코드가 옷 매장에 자리를 물려주며 사라졌습니다. 2004년보다는 1990년대를 상상하면 되겠습니다. 이 짧은 영상을 보며 오프라인의 미래를 생각합니다. 음악은 디지털화하기 가장 좋은 상품이었습니다. 온라인에서 바로 감상하고 구매할 수 있습니다. 음반 가게가 필요 없어서 사라졌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 장면의 두 사람은 음반 매장에서 음악을 구입하기만 한 것은 아닙니다. 음악 속에서 사람들이 오가는 분위기를 즐겼습니다. 많은 음반의 포장을 장식하는 앨범 아트도 감상하였을 것입니다. 게다가 멋진 이방인과의 우연한 만남도 있었습니다.

레코드 가게의 추억과 오프라인의 미래

2013년에 찍힌 시카고의 레코드 샵.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방문한다.

온라인이 많은 것을 대체했습니다. 많은 오프라인 매장이 온라인을 위한 쇼룸(show room)이 되었습니다. 막을 수 없는 추세입니다. 더 싸게 상품을 판매하는 온라인은 소비자들에게 좋습니다. 혁신은 그렇게 확산되어 갑니다. 하지만…

 

하지만 우리는 그 과정에서 뭔가를 잃어갑니다. 위의 동영상에서 보았듯이 온라인이 줄 수 없는 오프라인만의 ‘경험’이 그것입니다. 음반 가게를 가는 것을 즐기셨던 분들은 매장에 들어섰을 때의 흥분과 즐거움을 아실 겁니다. 아직은 많이 남아있는 오프라인 서점을 들어설 때와 비슷한데, 조금 덜 차분하고 조금 더 흥겹고 그런 느낌이랄까요.

 

오프라인에서 얻을 수 있는 정보는 온라인보다 월등합니다. 그 순간의 냄새, 촉감, 소리 등등. 이미지와 텍스트로 얻을 수 없는 정보들의 가치를 위해 오프라인의 경험이 필요합니다. 그런 경험이 사라지는 것은 매우 아쉬운 일입니다.

레코드 가게의 추억과 오프라인의 미래

혁신은 새로운 것을 창조해 기존의 질서를 파괴하지만, 기존의 가치 있는 것을 보존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통신 기술이, 소셜네트워크가 가족과 친구간의 소통을 도와줍니다. KTX는 떨어진 가족이 보고 싶을 때 쉽게 달려갈 수 있게 해줍니다.

 

오프라인이 주던 경험이 사라지는 것을 어쩔 수 없는 시대의 변화라고 아쉬워 하기만 할 필요가 없습니다. 옛날의 사업모델을 고집해서는 어렵겠지만, 변화하는 시대에 맞는 새로운 모델로써 그 경험을 보존하고 더 잘 살릴 수 있을 것입니다.

 

과거에 오프라인이 상품을 사고파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면 앞으로 오프라인은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중심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위의 두 남녀가 가졌던 멋진 경험을 다시 살릴 수 있기 바랍니다.

필자 장효곤 (블로그, 페이스북)

혁신 전략가. 이노무브 대표. 장효곤 창조경영 브랜드로 경영컨설팅, 교육, 지식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