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프리젠테이션 복장을 고를 때 꼭 염두에 둬야 할 점

byㅍㅍㅅㅅ

무슨 일에서건 복장은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스튜어디스 복장을 하지 않은 사람이 제공해 주는 기내식을 먹을리 만무하고, 의사 복장을 하지 않은 사람에게 진료를 받지 않으려는 것 역시 당연한 일이겠지요. 프리젠테이션에서도 역시 옷차림이 중요합니다. 다만 무조건적으로 ‘정장’이 옳은 건 아닙니다. 그렇다면 어떤 복장이 프리젠테이션에 좋은 복장일까요?

1. ‘단정함’은 기본이자 최선이다

아무리 좋은 주제와 훌륭한 슬라이드, 뛰어난 언변을 지닌 발표자라 하더라도, 옷차림이 엉망이라면 프리젠테이션 자체에 대해 신뢰도가 떨어지게 됩니다. 특정 주제에 관련하여 설명한다고 하더라도 해당 옷차림이 프리젠테이션 자리에 어울리지 않을 만큼 단정하지 않다면 지양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김연아 선수가 피겨 선수라 하더라도 프리젠테이션 현장에서는 단정한 차림으로 무대에 섰던 것이 좋은 예입니다.

프리젠테이션 복장을 고를 때 꼭 염두

연아느님은 모든 면에서 완벽합니다.

2. 정답은 없지만 피할 건 피하자

이에 대한 ‘정답’은 없습니다. 그러나 분명히 가이드는 있습니다. “이걸 입어라”는 아니지만, “이 정도는 피하라”는 것이죠. 지나치게 짧은 치마, 민소매는 지양합니다. 마찬가지로 헐렁한 티셔츠, 오래 된 것 같은 느낌의 옷도 피하는 게 좋습니다.

프리젠테이션 복장을 고를 때 꼭 염두

무대에서는 멋진 의상이지만, 프레젠테이션 자리에서는…?

3. 캐주얼이 가능한 자리인지 확인하자

이 원칙만 알고 계셔도 복장에 대해 여러분의 고민은 많이 줄어 들 것이라 생각합니다. 간단합니다.

 

  1. 철저히 정장을 고집해야 하는 자리 : 여러분이 평가를 받는 목적으로 프리젠테이션을 할 때
  2. 캐주얼을 섞어서 코디해도 될 때 : 여러분이 상대방에게 ‘강연 / 지식전달’을 목적으로 프리젠테이션을 할 때
프리젠테이션 복장을 고를 때 꼭 염두

4. TPO: 언제나 예외는 있다

스티브잡스의 이미지를 찾아보신 분이라면 아시겠지만, 스티브잡스도 젊은 시절에는 정장을 즐겨 입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스티브잡스는 거의 언제나 터틀넥 + 청바지 + 운동화 차림으로 프리젠테이션 무대에 올랐습니다. 그는 이러한 일관적 옷차림을 통해 어떤 효과를 얻고 싶었던 것일까요?

프리젠테이션 복장을 고를 때 꼭 염두

집에 같은 옷이 몇 벌인 거야;;;

그가 이러한 복장을 통해 얻고자 했던 효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1. 그는 일관적인 복장을 통해 자신이 아닌 제품 자체가 발표장에서 주목 받기를 원했습니다. 스티브 잡스라는 사람 자체가 워낙 스타성을 가진 사람이었기 때문에, 본인이 주목받기 보다 새로운 제품이 주목을 받기를 바랐을 가능성이 큽니다.

 

2. 그가 IT 기업의 CEO였기 때문에 가능한 복장이었습니다. 스티브잡스가 금융권이나, 보안업체의 CEO였다면 그는 절대로 우리에게 익숙한 복장으로 제품 발표장에 오르지 않았을 것입니다. 오히려 말끔한 정장을 입고 무대에 올랐겠지요. IT 기업은 누구나 잘 아시듯 ‘혁신’이라는 가치가 굉장히 중요합니다. 따라서 이러한 가치를 무언 중에 표시하는 방법으로 복장을 선택했을 것입니다.

 

즉 우리가 프리젠테이션을 하면서 언제나 ‘정장’만을 고집할 필요는 없습니다. 해당 주제에 맞는 복장을 유지하는 것이 오히려 더 좋은 결과를 얻게 해 줄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하지요.

중요한 건 ‘준비 되었다’는 느낌

학생 시절 한 외국인이 교환학생 대상으로 ‘태권도’에 관해 프리젠테이션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이때 그 외국 학생은 본인이 직접 태권도복을 입고 나와서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했고, 해당 프리젠테이션은 매우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프리젠테이션 복장을 고를 때 꼭 염두

적절한 복장의 예

복장이 모든 성과를 좌우하는 것은 아니지만 청중들에게 첫 인상으로 ‘준비 되었다’는 느낌을 줄 수 있는 것은 자명합니다. 단정한 동시에 신뢰를 주고, 자신의 프리젠테이션 주제와 연관된 옷차림을 선택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여러분의 프리젠테이션이 더욱 효과적이 될 것입니다.

필자 김재성 (블로그, 페이스북)

『퍼펙트 프리젠테이션 시즌2』(2017), 『퍼펙트 프리젠테이션』(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