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지구 온난화, 후진국은 더 가난하게 선진국은 더 부유하게

byㅍㅍㅅㅅ

※ MIT Technology Review의 「Climate change has already made poor countries poorer and rich countries richer」를 번역한 글입니다.

 

기존 여러 연구에서 기후 변화로 후진국들의 고통이 가장 클 것이라고 예측해 왔다. 이번 새로운 연구로 이미 수십 년 전부터 그런 일이 진행되어 왔음이 밝혀졌다.

지구 온난화, 후진국은 더 가난하게

미국 국립 과학원 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1961년에서 2010년 사이 기온 상승으로 인해, 세계 후진국들의 1인당 GDP가 17% 내지 31% 줄어들었다고 한다. 이로 인해 “기후 온난화가 없었을 경우”에 비해, 후진국과 선진국 간의 GDP 차이가 25% 이상 넓어졌고, 불평등은 더욱 심화했다.

 

지구 기온이 단 1℃ 상승했는데 이 같은 변화가 발생한 것이지만, 훨씬 더 심각한 변화가 진행 중이다. UN 기후 패널에 따르면 2030년 초가 되면 지구의 기온은 지금보다 1.5℃ 더 상승할 것이며, 금세기 말에는 4℃ 이상 상승할 것이라고 한다.

 

최악의 경제 효과를 겪는 국가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최소라는 사실로부터 불평등이 더 악화했음을 알 수 있다. 인구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300톤이 넘는 19개 선진국 중 14개국이 기후 변화로 경제적 혜택을 입었다. 스탠퍼드 대학 연구진의 이번 연구에서는 기후 변화로 이들 국가의 1인 GDP가 평균 13% 이상 증가했다고 한다.

 

연구진은 지난 수십 년 동안 온난화가 일어나지 않은 세상을 모델링으로 시뮬레이션하고, 이를 현재 경제 성장률과 비교했다. 후진국이 더 심각한 영향을 받은 이유 중 하나는 아프리카, 남아시아, 중앙아메리카 같은 지구상에서 이미 더운 지역에 집중적으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이런 지역에서 기온이 상승하면 폭력, 범죄, 자살, 질병 및 사망의 수준이 높아지고, 반대로 노동 생산성과 농업 생산량을 빠르게 줄어들 수 있다. 이러한 효과는 기존의 여러 연구에서 확인된 바 있다. 또한 이들 국가에는 이러한 위험을 해결하기 위한 수단, 인프라 및 프로그램에 투자할 자금이 없는 경우가 많다.

지구 온난화, 후진국은 더 가난하게

지구 온난화로 인한 국가별 경제적 영향. 한국은 지구 온난화로 한 자릿수 %의 경제 성장 혜택을 입었다.

반면 약간의 온난화는 기온이 낮은 국가의 환경을 생산성과 농업 수확량이 좋아지도록 “최적화” 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노르웨이는 기온이 오르면서 지구 온난화가 없었을 경우보다 1인당 GDP가 34% 증가한 반면, 인도의 경제 성장률은 31% 낮아졌다.

 

물론 지구 온난화가 선진국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의미는 아니다. 미국의 경우 여러 지역에서 이미 허리케인, 가뭄 및 산불을 포함해 기후 변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심각한 기후 현상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또한 많은 연구가 앞으로 수십 년 동안의 지구 온난화가 대부분의 국가 경제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결론짓는다(비록 캐나다와 러시아 등 추운 국가들은 경제적으로 더 나아질 수 있지만).

 

기후 모델링의 정확도가 개선됨에 따라, 국가 내 지역별로 아주 극명하게 갈린 기후 변화의 영향도 점점 더 분명히 알 수 있을 것이다. 2017년 연구에 따르면, 기온이 상승하면 미국 남부의 더운 지역 주민들이 북부와 서부로 옮겨가게 될 것이고, 그로 인해 지역별 불평등이 더 심화할 것이라고 한다.

 

이렇게 기후 변화로 인해 아주 다양한 경제적 결과가 나타날 것이고, 다가오는 위험에 대처할 방법을 놓고 국가와 지역별로 협력할지 아니면 하지 않을지 정치적 셈법이 더욱 복잡해질 것이다.

필자 피우스 (블로그)

전업 백수 투자자이며, 네이버 블로그 ‘피우스의 책도둑 &’를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