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뚱뚱한 나라’ 오명 벗자…칠레 정크푸드와의 전쟁

by리얼푸드

[리얼푸드=박준규 기자] 칠레가 지방과 설탕 범벅인 정크푸드와의 전쟁을 선언했다. 이 나라 인구 1800만명 가운데 3분의 2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다.


8일(현지시간) 칠레 정부는 국민의 식습관 개선을 위한 대대적인 정책을 펼친다고 밝혔다. 정부가 활용할 수 있는 모든 정책카드를 총동원했다.


우선 식품업체들은 설탕, 소금이 많이 든 고칼로리 식품의 포장지에 ‘STOP’(멈춰)이라고 적힌 경고문구를 반드시 표시해야 한다. 내년부터는 정크푸드 광고도 제한적으로 금지된다.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TV, 라디오, 영화관 광고에 적용된다.

또 설탕 함유량이 많은 청량음료에는 18%의 세금이 추가로 붙는다. 건강을 해치는 식품의 입지를 크게 줄여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비만율을 낮추는 게 칠레 정부의 목표다.


칠레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과체중, 비만 인구가 늘어나면서 사회적 지출도 불어난다.


지난 2016년 지출된 비만 관련 의료비용은 8억달러(약 8700억원)에 달했다. 칠레 정부가 지출한 전체 건강보호 예산의 2.4%다. 오는 2030년께엔 4% 수준까지 높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반(反) 정크푸드 정책을 밀어붙이는 미첼 바첼레트 칠레 대통령은 소아과 의사 출신으로, 국민 건강에 관심이 높다. 지난 2016년 6월에는 정부 주도로 정크푸드 포장지에 만화 캐릭터를 삽입하는 것 등을 금지하는 비만 방지법을 추진했다.


뉴욕타임스는 “칠레의 이번 조치는 다국적 식품회사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실행에 옮겨졌다”며 “전세계적으로 연간 약 400만 명이 비만으로 조기 사망하는 흐름을 바꿀 수 있는 국제적인 비만 방지 모델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nyang@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