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팔삭 커리산도, 찰보리 콩도넛…‘제주 푸드포트 페스티발’에서 맛보세요

by리얼푸드

-제주 도시재생지원센터, ‘제주형 공공 레시피 개발’ 워크숍 통해 총 6개 메뉴 개발

-팔삭, 말고기, 보릿가루, 메추리알 등 다양한 제주산 식재료 활용

-5월 19일~20일 ‘제주 푸드포트 페스티발’에서 시식회 통해 일반인에게 첫 선

-‘제주 푸드포트 페스티발’ 홈페이지에서 무료 시식 신청 가능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제주산 식재료를 활용해 개발된 제주형 음식메뉴 6가지가 일반 주민들에게 선보여진다.


제주형 공공레시피 개발을 추진해온 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는 오는 19일과 20일 양일에 걸쳐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일원(산지천 갤러리 일대)에서 ‘제주 푸드포트 페스티발’을 열고 ‘제주형 공공레시피’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는 음식문화를 통한 지역주민의 역량 강화와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제주형 공공레시피를 개발, 최종 레시피 6가지를 완성했다.

‘제주 푸드포트 페스티발’에서 첫 선을 보이는 제주형 공공레시피 ‘팔삭커리산도’

‘제주 푸드포트 페스티발’에서 첫 선을 보이는 제주형 공공레시피 ‘팔삭커리산도’

제주 푸드포트 페스티발에서 첫 선을 보이게 될 제주형 공공레시피 메뉴는 총 6가지로 팔삭 커리산도, 몰몰 함박스테이크, 벌크업 머핀, 찰보리 콩도넛, 에그콜리 구름 샌드위치, 메리 명란마요 주먹밥이다. 팔삭과 말고기, 보릿가루, 메추리알 등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제주 특산물을 이용해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메뉴로 만들었다.


특히 ‘팔삭 커리산도’에 사용된 팔삭은 재래종 감귤 종류로, 달콤하면서도 쌉싸래한 맛이 나서 ‘제주 자몽’이라고도 불리기도 한다. 하지만 당도 높은 품종에 밀려 갈수록 생산량이 줄어 들고 있다. 팔삭을 주재료로 사용한 ‘팔삭 커리산도’는 팔삭의 상큼한 과육뿐 아니라 겉 껍질까지 채썰어 숙주와 함께 초절임해 만들었다. 이외에도 말고기를 활용한 ‘몰몰 함박스테이크’와 ‘벌크업 머핀’, 그리고 제주 보리를 넣은 ‘찰보리 콩도넛’ 메뉴도 새롭게 선보인다.


메뉴는 총 6대 푸드트럭을 통해 1대 당 하루에 100명씩, 이틀 동안 총 1200여 명에게 무료 시식으로 제공된다. 시식을 원하는 사람은 제주 푸드포트 페스티발(www.foodport.co.kr)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되며 마감은 17일 오후 2시까지다. 19일과 20일에는 현장 접수도 받는다.


제주형 공공 레시피를 토대로 열리는 제주 푸드포트 페스티발은 음식을 주제로 지역 주민의 소통을 활성화하고 제주시 원도심 지역 상권의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공예ㆍ디자인문화진흥원과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는 ‘공공디자인으로 행복한 공간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제주특별자치도 도시재생지원센터가 지난해부터 추진해왔다.


제주 푸드포트 페스티발에서는 시식회 외에도 팔삭레몬청 만들기와 버스킹 공연, 플리마켓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팔삭과 레몬으로 청 만들기’ 프로그램은 제주도에서도 흔히 해볼 수 없는 체험으로, 현장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오후 2시 첫 체험을 시작해 50분 단위로 하루 6차례 진행된다. 한 번에 15명 정도 참여 가능하며, 소요시간은 30분 정도다. 직접 담근 팔삭 레몬청(500g)은 포장해 가져갈 수 있다.

제주형 공공레시피 ‘찰보리 콩도넛’

제주형 공공레시피 ‘찰보리 콩도넛’

몰몰 함박 스테이크

몰몰 함박 스테이크

축제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어쿠스틱, 재즈,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의 연주자들이 릴레이로 버스킹 공연을 펼친다. 총 35여 팀이 참여하는 플리마켓에서는 수제 초콜릿과 핸드드립 커피, 액세서리와 의류 등 플리마켓 인기 품목뿐 아니라 우도땅콩과 로즈마일 오일, 말린 농산물 등 제주의 색깔이 담긴 품목들도 만나볼 수 있다.


도시재생지원센터는 이번 제주 푸드포트 페스티발이 제주시 원도심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시재생지원센터 관계자는 “제주시 원도심이 제주형 공공레시피의 시험무대로 활용되는 만큼, 앞으로 제주도민은 물론 여행자들이 원도심을 찾는 요인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탐라문화광장은 최근 야시장을 개장한 동문시장과 인접하고, 탑동 일대와도 연결되기 때문에 제주형 공공레시피가 호평을 받으면, 원도심 경제 활성화에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벌크업머핀

벌크업머핀

메리 마요 주먹밥

메리 마요 주먹밥

한편 제주특별자치도 도시재생지원센터는 제주시 원도심의 정체성을 회복하고, 지역경제와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도모할 방안으로 ‘제주형 푸드트럭 생태계’ 조성을 시도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제주형 공공레시피 개발 사업에 참여할 커뮤니티 구성원을 공개 모집했으며, 최종 선발된 제주의 농수축산물 생산자와 푸드트럭 사업자, 제주 청년 20여 명과 함께 4월 19일부터 5월 10일까지 총 4차례 워크숍을 진행했다. 6개 팀으로 나뉘진 참여자들은 팔삭, 말고기, 보릿가루, 메추리알, 달걀 등 제주도 특산물을 한 가지씩 선택하고, 레시피 개발 전문기업 ‘레시피팩토리’의 도움을 받아 레시피를 개발했다. 이 과정에는 온라인으로 조사가 진행된 소비자 반응과 내부 시식 및 토론 결과가 반영됐으며, 실습과 스타일링, 최적의 서비스 방법 연구 끝에 최종 메뉴와 레시피 6개가 완성됐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