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농진청, ‘꿀잠 우유’ 생산 기술 개발… 숙면 유도 ‘멜라토닌’ 5.4%↑

by리얼푸드

-젖소 걷기 활동 효과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젖소의 걷기 활동을 늘려 숙면에 도움이 되는 물질인 ‘멜라토닌’ 함량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농진청에 따르면 멜라토닌은 잠을 깊이 들게 하고, 시차 극복에도 도움을 주는 호르몬이다. 우유에는 천연 멜라토닌이 들어 있는데, 낮에 짠 우유보다 자정부터 오전 4시까지 밤에 짠 우유에서 함량이 3∼4배 더 높다.

농진청은 젖소의 활동량을 조절하는 방법으로 멜라토닌 함량을 높이는 방법을 연구했다. 젖 짜는 시기가 온 소를 두 집단으로 나눠 후 6주동안 한 집단은 축사 안에서만 사육하고, 다른 집단은 하루 1㎞씩 걷게 하면서 생리적 특성과 우유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걷기 활동을 진행한 젖소는 축사 안에서만 사육한 소보다 멜라토닌 함량이 5.4% 더 높게 나타났다.

임동현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농업연구사는 “낮에 젖소의 걷는 행동을 늘리면 우유와 혈액 내 멜라토닌 함량도 증가한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배문숙 기자/oskymoo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