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내성 생긴 암세포도…’ 비타민 D의 중요성, 어디까지

by리얼푸드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뼈 건강에 도움을 주는 영양소로 잘 알려진 비타민 D가 최근에는 ‘항암 비타민’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비타민D와 항암 효과와의 연관성을 밝히는 연구들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이미 비타민D가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고 암세포 사멸에 작용한다는 연구는 발표된 바 있다. 일본 국립암연구센터의 연구에 따르면 40~69세의 남녀 약 3만 4000명을 1990년부터 2009년까지 추적 조사한 결과, 혈중 비타민D 농도가 충분할 시 암에 걸릴 위험이 20%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 D의 항암 효과는 한 걸음 더 나갔다. 최근에는 비타민D가 항암제에 내성이 생긴 암세포까지 죽인다는 연구도 발표됐다. 미국 사우스다코타 주립대학의 수르타지 이람 생화학교수 연구팀은 비타민D의 두 가지 활성 성분인 칼시트리올(calcitriol)과 칼시포트리올(calcipotriol)이 암세포가 항암제에 저항하는 메커니즘을 차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성분들은 항암제를 암세포 밖으로 쫓아내는 ‘암세포 메커니즘’을 무력화시킨다. 연구팀의 이람 교수는 이 과정에 대해 “암세포가 화학 저항이 생기면 칼시트리올과 칼시포트리올의 ‘제물’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비타민D가 암 발생과 진행 억제의 효과가 있다는 연구들은 많이 발표됐지만, 암세포의 약물 전달 단백질과의 상호작용을 통해 항암제에 내성이 생긴 암세포만 골라 죽인다는 분석은 이번이 처음이다. 항암 화학치료의 실패는 약 90%가 암세포의 화학 내성 때문에 일어난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약리학·실험요법학회의 월간 학술지 ‘약물 대사와 분해’(Drug Metabolism and Disposi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비타민 D는 심장질환에 도움이 되는 성분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미국 하버드대 의대에서 40~70세 남성 2만명을 10년간 조사한 결과, 혈중 비타민D 농도가 정상인 그룹은 결핍된 그룹보다 급성심근경색 위험이 절반 가량 낮았다. 비타민D가 동맥의 유연성을 높인다는 미국 오거스타 대학 심장내과 전문의 둥옌빈교수 연구팀의 연구도 있다. 우울증이나 치매와 관련된 연구들도 있다. 아일랜드의 트리니티 칼리지 더블린(TCD) 세인트 제임스 병원 연구팀에 따르면 비타민 D 결핍시 4년 안에 우울증이 나타날 위험이 75%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비타민D 결핍이 치매나 파킨슨병, 다발성 경화증(MS)과 같은 신경 퇴행성 질환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들은 여러 있다.

비타민D는 매일 피부의 10%를 자외선에 15~30분 노출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하지만 자외선 차단제를 꾸준히 바르거나, 실내 활동이 많은 현대인들은 부족하기 쉽다. 식품으로는 기름 많은 생선(연어, 참치, 고등어)이나 간, 계란 노른자, 치즈 등에 많이 들어 있다.


gorgeou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