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기름진 음식 좋아하는 사람이 먹어야 하는 비타민

by리얼푸드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비타민D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다. 최근 한 연구 결과에선 현대인이 비타민D를 반드시 섭취해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를 밝혔다. 바로 당뇨 예방 효과다.

서구화된 식습관에 길들여진 현대인은 누구라도 당뇨 위험에 노출돼있다. 햄버거 피자 파스타 치킨과 같은 기름진 음식은 소화가 잘 되지 않는 밀가루로 만들어져 위장장애를 일으키기 쉽고, 나트륨과 지방 함량도 높아 당뇨 위험이 높다.

유럽 내분비학회 연합회(European Federation of Endocrine Societies) 학술지 유럽 내분비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Endocrinology) 최신호에 발표된 캐나다 퀘벡 라발(Laval)대학 의대 당뇨병 전문의 클라우디아 개그넌 박사 연구팀의 연구에선 비타민D가 당뇨병 예방과 초기 당뇨병 관리에 도움이 된다는 결과를 확인했습니다. 특히 고단위 비타민D 보충제는 말초 인슐린 민감성(peripheral insulin sensitivity)과 췌장에서 인슐린을 만드는 베타세포의 기능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었다.

연구팀은 새로이 2형(성인) 당뇨병으로 진단받았거나 당뇨병 전단계(prediabetes)에 있는 96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이들 중 절반인 48명에게는 매일 고용량의 비타민D(5000IU)를 6개월 복용하게 하고 나머지 48명에게는 위약(placebo)을 제공했다. 이들 중 46%는 혈중 비타민D 수치가 정상 수준 미달이었다.

이와 함께 연구 시작과 끝에 말초와 전신 인슐린 민감성, 베타세포 기능을 측정하고 경구 포도당 부하 검사를 시행했다.

말초 인슐린 민감성 검사에서는 비타민D 그룹이 평균 22.9% 개선된 반면 위약이 투여된 대조군은 거의 변함이 없었다.

또 베타세포 인슐린 분비 기능은 비타민D 그룹이 상당히 증가한 반면 대조군은 약간 줄어들었다.

그러나 전신 인슐린 민감성 수치에는 변화가 없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는 비타민D가 주로 말초 인슐린 민감성에 작용하기 때문이다.

또 경구 포도당 부하 검사와 당화혈색소 검사 결과에도 변화가 없다는 점이 확인됐다.

비타민D는 보충제로도 섭취하면 좋지만, 음식으로도 섭취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이 펴낸 국가 표준식품 성분표에 따르면 60g을 먹었을 때 1일 비타민 D 요구량이 충분히 섭취되는 식품은 청어(훈제, 29㎍), 연어(생 것, 20㎍), 다랑어(생 것, 11㎍), 은어(구운 것, 10㎍), 달걀(전체 생 것 13㎍, 노른자 생 것 27㎍) 등이 있다.

she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