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스티브 잡스의 혁신 애플의 아이폰은 1930년에도 존재했다?

by레드프라이데이

스티븐 호킹 박사는 자신의 저서 <시간의 역사(A Brief History of Time)>에서 '만약 시간 여행이 가능하다면, 미래에서 온 사람은 어디에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러나 미래에서 온 시간 여행자들이 옛날의 그림에 등장한 적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오늘 RedFriday에서는 시간여행이 진짜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옛날 작품들을 소개합니다.

1. 1930년대의 아이폰

스티브 잡스의 혁신 애플의 아이폰은

출처 : postalmuseum.si.edu

Mr. Pynchon and the Settling of Springfield라는 그림의 한 남성은 작은 직사각형 모양의 검은색 물체를 뚫어지라고 응시하고 있습니다. 1937년에 그려진 그림이지만 매우 익숙한 모습이지 않나요? 엄지손가락으로 트위터의 피드를 올리는 것 같기도 사진을 찍는 것 같기도 합니다. 이 아이폰을 닮은 물체가 무엇인지에 대한 논쟁이 끊이지 않습니다. 칼날일 수도, 성경책일 수도, 거울일 수도, 시간 여행자의 아이폰일 수도 있지 않을까요?

2. B.C.100의 노트북

스티브 잡스의 혁신 애플의 아이폰은

출처 : getty.edu

말리부의 J.폴게티박물관에 있는 조각인 'Grave Naiskos of an Enthroned Woman with an Attendant'의 여인은 노트북을 여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 조각은 무려 2,300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박물관의 선임큐레이터인 Jeffrey Spider는 이 물건이 노트북이라기보다는 보석함이나 경첩이 달린 거울일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3. 1850년대의 스마트폰

스티브 잡스의 혁신 애플의 아이폰은

출처 : demandnewspaper.com

스마트폰을 쥐고 있는 이 소녀가 그려진 이 그림은 1850년 또는 1860년대에 그려진 'The Expected One'이라는 그림입니다. 물론 이 소녀가 들고 있는 것은 스마트폰이 아니겠지요. austrin-painting.at의 CEO는 이 소녀가 작은 기도서를 들고 교회에 가고 있는 모습이라고 합니다.

4. 미술의 해석

50년 전에 저런 그림을 봤다면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으로 보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시대가 변함에 따라 미술에 대한 해석도 바뀌고, 내 경험이 미술을 보는 눈을 결정짓는 것이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