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하루에 300명에게만 허락된 비욘세 뮤비 촬영 장소는 어디?

by레드프라이데이

영화 <알라딘>, <토이스토리 4>에 이어 <라이온킹>이 개봉했습니다. 지난 1994년 개봉한 원작 애니메이션을 실사화한 작품으로, 개봉 첫날 박스 오피스 1위에 오르는 등 디즈니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목소리 연기를 하는 배우들도 화제가 되었는데요. 심바 목소리 역에 배우 겸 가수인 도널드 글로버가, 심바의 여자친구인 날라 목소리 역에 팝의 여왕 비욘세가 캐스팅되었습니다. 비욘세가 팝의 여왕이니만큼 라이온킹의 OST에 참여하는 것은 예정된 수순이었는데요. 모두의 기대에 부응하며 'Spirit' 이라는 곡을 불렀습니다.

얼마 전 비욘세는 이 곡의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는데요. 뮤직 비디오를 촬영한 한 장소가 화제입니다. 영화의 내용이 내용인지라 자연의 신비로움과 경이로움을 잘 나타낼 수 있는 장소를 물색했다고 합니다. 뮤직비디오 제작에 열과 성을 다하는 비욘세의 선택을 받은 곳은 과연 어디일까요?

바로 미국 애리조나 주 그랜드 캐니언의 한 협곡에 위치한 하바수 폭포(Havasu Falls)입니다. 이곳은 아메리카 인디언인 하바수파이 족이 800년 전 부터 거주했던 곳이라고 합니다.

이곳은 아름다운 물의 색깔로도 매우 유명한 곳인데요. 지형상 물에 다량의 탄산칼륨을 함유하고 있어 물의 색깔이 아름다운 청록색을 띠고 있습니다.

이 폭포는 사실 접근하기 꽤 까다롭습니다. 매우 접근이 힘든 오지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도심에서 먼 것이 아닙니다. 먼저 차로 접근이 가능한 곳까지 간 후 13km 정도 트레킹을 해서 하바수파이족이 거주하고 있는 곳까지 가야 합니다. 물론 노새나 헬기를 타고 갈 수도 있습니다. 이후 3km 정도를 더 걸어가면 캠핑장이 나오며 캠핑장에서 5km를 더 가야 하바수 폭포를 볼 수 있습니다. 즉, 당일치기로는 하바수 폭포를 볼 수 없는 것이죠.

또한 이곳에 가기 위해서는 허가를 꼭 받아야 하는 곳인데요. 1년치 예약을 매년 2월 1일에 받고 있는데 예약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라고 합니다. 하루에 300명 정도 예약을 받고 있으며, 1년치 예약이 단 며칠 만에 완료가 될 정도라고 하네요.

문제는 비욘세가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기 위해 이 폭포 일대를 5시간 동안 폐쇄해야 했다는 것입니다.

이 폭포를 보기 위해 몇 개월을 기다렸던 사람들에게는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이었습니다.

하바수파이 페이스북 그룹에는 이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왔는데요. 정작 하바수파이 부족에서는 비욘세가 이곳에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는 것이 매우 영광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지금도 예약하기 어려운 곳인데요. 이제는 더 예약하기가 어려워질 것 같습니다.

한편 지난해 비욘세는 남편 제이지와 함께 공동 앨범을 발표했는데요. 그중 APE***T이라는 곡의 뮤직비디오를 루브르 박물관에서 촬영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후 2018년에 처음으로 루브르 박물관의 관람객이 1,000만 명을 돌파했으며, 비욘세 부부가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