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일 안하는 공무원 움직이게 만든 한 예술가의 3D 페인팅

by레드프라이데이

인도의 도로 사정은 매우 열악합니다. 영국의 가디언지에 따르면 2017년 한 해에만 도로에 움푹 팬 곳 때문에 무려 3,597명이 사망하고 25,0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다고 합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도의 많은 시민들은 민원 제기도 하고, 그들이 스스로 홈을 메우기도 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정작 정부에서는 이 문제를 크게 해결할 의지가 없어 보입니다.

민원 제기로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한 아티스트가 나섰습니다. 그는 어떤 행동을 취했을까요? 직접 움푹 팬 곳을 메우기라도 한 것일까요?

인도의 유명한 예술가 바달 난준다스와미(Baadal Nanjundaswamy)는 자신의 재능을 살려 사회를 변화시키고자 했는데요. 그에게 필요한 것은 삽이 아니라 붓이었습니다.

먼저 그는 도로의 움푹 팬 곳을 부각시켜 3D 그림을 그렸습니다. 구멍 안으로 줄줄 새는 지폐, 악마의 얼굴, 곤충, 수영장 등 기발한 소재를 등장시켜 사람들이 이 문제에 관심을 갖도록 만들었습니다.

그림 이외의 창의력도 발휘했는데요. 바로 동영상을 찍은 것입니다. 동영상 속에서 그는 우주복을 입고 울퉁불퉁한 길 위에서 마치 달 표면을 걷는 듯이 천천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그의 몸짓이 우스꽝스럽긴 하지만 도로가 달 표면같이 상태가 좋지 않다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악어도 한 마리 동원했는데요. 물론 진짜 악어는 아니었고 실물 크기의 모형이었습니다. 도로가 패인 곳에 물이 고였고 그 위에 악어 모형을 놓아둔 것이었죠.

그의 작품은 곧 입소문을 탔고 결국 도로들은 수리되었습니다.

사실 도로 문제을 해결하기 위해 기발한 방법을 사용한 사람은 바달 난준다스와미가 처음이 아닙니다. 2016년 한 여성은 도로에 생긴 물웅덩이에서 '목욕 퍼포먼스'를 벌여 결국 도로가 수리된 적도 있었죠.

유머가 빛을 발하는 순간이 아닐까 싶네요.

한편 인도의 도로 사정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거나 다치자 인도인들은 도로의 패인 곳을 감지하는 '식스 센스'가 있다고 말하기도 하는데요. 이런 위험을 감지한 후 옆으로 피하다가 사고가 나는 경우도 많다고 하니 정말 큰 사회문제가 아닐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