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2만원짜리가 10만원으로?' 텀블러 디자인 하나로 리셀 열풍에 동참한 스타벅스

by레드프라이데이

패션계에서는 리셀(되팔기)이 사회적 화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어떤 물건이 품절이 되었나 보다, 어떤 물건의 리셀가가 더 높은지가 브랜드 인기의 척도가 되기도 하는데요. 높은 리셀가로 인해 실수요자는 피해를 보고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리셀가가 과열되면 브랜드 가치가 높아집니다.

보통 운동화, 의류 등이 리셀의 대상이 되어 왔는데요. 얼마 전 스타벅스까지 이 리셀 열풍에 동참했다고 합니다. 어떤 제품이 이런 열풍을 불러일으킨 것일까요?

얼마 전 스타벅스에서는 'The Mocha Swirl Cold Cup'이라는 텀블러를 출시했습니다. 이 텀블러는 가을을 맞이하여 출시한 것인데요. 다크 브라운 컬러와 라이트 브라운 컬러가 섞여있으며 모양이 마치 아이스커피에 우유를 넣어 휘휘 저을 때 생기는 무늬처럼 생겼습니다. 여기는 빨대와 검은색 캡도 추가되어 있어 더욱 어둡고 가을 같은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이 제품은 현재 두 가지 크기로 출시되었는데요. 16온스 제품은 13.95 달러, 24온스 제품은 16.95달러에 판매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텀블러가 인기를 끌며 매장에서 제품이 소진되자 아마존, 포쉬마크와 같은 사이트에 올라오기 시작했는데요. 처음에는 16.95 달러의 제품이 90달러까지 치솟았습니다. 이후 점점 가격이 안정되기 시작했는데요. 지금도 두 배가 훨씬 넘는 가격인 45달러 선에서 거래가 되고 있습니다

같은 디자인의 물병도 나왔는데요. 이 물병 또한 16.95달러에 출시되어 지금은 eBay에서 7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 디자인은 곧 유행이 되었는데요. 이 디자인과 어울리는 네일아트까지 나오기도 했습니다.

사실 이 텀블러에 앞서 리셀이 된 상품도 있었는데요. 지난 8월 출시된 Matte Black Studded Cold Cup도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18.65달러에 출시되어 100달러까지 치솟았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