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비행기에서 내린지 3일만에 돌아온 깨진 캐리어를 보고 경악한 진짜 이유는?

by레드프라이데이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하다 보면 한번씩 난감한 상황에 처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매우 많은 케이스 중의 하나가 바로 수하물을 잃어버리는 것인데요. 항공사의 실수로 가방이 다른 지역에 가 있거나 함께 목적지로 오지 못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오늘 RedFriday에서 소개할 사건도 이런 종류의 것인데요. 엄밀히 말하면 더 심각한 상황이죠. 한 승객이 도착한지 3일 만에 자신의 캐리어를 받았다고 하는데요. 그 상태가 가히 끔찍한 수준입니다. 그는 어떤 일을 당한 것일까요?

엘로이즈 월시(Eloise Walsh)는 9월 15일에 스페인 남부에 위치한 말라가에서 런던 개트윅 공항으로 이지젯 비행기를 타고 왔는데요. 자신이 부친 가방이 함께 오지 했습니다. 그녀는 3일이 지난 후에야 가방을 받을 수 있었죠.

그녀는 가방을 받자 마자 그 상태를 보고 입을 다물 수 없었는데요. 조금 파손된 수준이 아니라 완전히 누군가 으깨버린 듯한 모습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녀는 자신의 트위터에 가방 상태를 올렸는데요. 네티즌들 또한 놀라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일단 하드케이스 가방이 거의 완전히 두 동강이 난 모습입니다. 그러나 더욱 놀라운 것은 안에 들어있는 내용물마저 놀라울만큼 파손되었다는 것입니다. 일할 때 쓰는 핸드폰, 그리고 캐리어 안에 있던 크림은 터져서 캐리어 안이 거품으로 가득 찼습니다. 또한 이 거품들이 옷에도 마구 묻었다고 하는데요. 이 옷들 중에서는 단 한 번도 착용하지 않았던 옷들도 있다고 하네요. 선글라스 통도 완전히 찌그러졌는데요. 두꺼운 선글라스 통이 이 정도로 찌그러질 정도면 도대체 이 캐리어를 어떻게 다뤘는지 상상도 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그녀가 아끼던 신발들도 망가졌습니다. 밑창이 뒤틀리고 얼룩까지 묻었다고 하네요.

이 트위터가 논란이 되자 이지젯 측에서는 트위터로 사과를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면서 수하물 파손 보상 팀에 연락을 해서 보상을 받으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어떤 일이 있었는지 정확히는 알 수 없지만, 단순히 분실 사고를 넘어 누군가가 고의로 수하물 및 안의 내용물을 파손한 느낌이 드네요. 엘로이즈 월시가 어디까지 보상을 받을 수 있을지 궁금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