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세계 1위 가이드북이 알려드립니다!' 2020년엔 이곳으로 꼭 여행하세요

by레드프라이데이

전 세계 여행자들의 바이블, 그리고 세계 최고의 여행 콘텐츠 브랜드인 론리 플래닛(Lonely Planet)을 아시나요? 지구별 구석구석의 역사, 문화, 지리, 지도 등을 소개하는 가이드북, 그리고 잡지를 발행하고 있죠.

론리 플래닛에서는 매년 여행자들을 위한 여행지 순위를 발표하고 있는데요. 올해도 어김없이 이 순위가 공개되었습니다. 이 순위는 원래 여행 전문가들이 모여 정하는 것인데요. 올해부터는 특이하게도 소셜 미디어 인플루언서들이 이 순위를 정하는데 참여했다고 하네요. 여행 업계에서 이들이 행사하는 영향력을 알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론리 플래닛이 공개한 2020년 최고 여행지는 어디일까요? 생전 처음 듣는 나라도 이 순위에 포함된 것 같은데요. <2020년에 방문하면 좋은 나라 TOP 9>에서 과연 1위는 과연 어디일까요?

9위 모로코(Morocco)

친환경적이지만 '힙한 감성' 또한 놓칠 수 없다면 모로코도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고급 숙박시설, 계절 식재료로 만든 음식들, 그리고 아름다운 해변 또한 즐길 수 있습니다.

8위 라이베리아(Liberia)

대부분은 라이베리아를 잘 모를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 나라를 한 번이라도 방문해 본 사람이라면 자연 경관에 대해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죠. 라이베리아는 중서부 아프리카 대서양 연안에 위치한 나라인데요. 로버츠포트와 같은 활기찬 여행지, 그리고 서아프리카에서 두 번째로 큰 열대 우림 지역인 사포 국립공원, 그리고 여러 동물을 만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곳은 2018년 10월까지 외교부에 의해 '철수 권고' 지역으로 설정된 곳인데요. 현재도 '여행 자제'지역으로 관리되고 있어 여행 시 주의해야 하는 곳입니다.

7위 네덜란드(The Netherlands)

2020년에는 네덜란드 전역에서 수많은 축제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바로 세계 2차 대전이 끝난 지 75년이 되는 해이기 때문입니다. 네덜란드는 열차 시스템이 잘 이루어져 있는데요. 열차를 이용해 암스테르담 이외의 많은 도시들을 다녀볼 것을 추천하고 있네요.

6위 코스타리카(Costa Rica)

코스타리카는 생물종이 다양하게 서식하는 것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환경 파괴도 많이 되지 않은 곳이라 천혜의 자연환경을 감상할 수도 있죠.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많이 있는데요.

야생 동물을 관찰할 수 있는 투어, 다양한 수상 프로그램 등도 잘 갖춰져 있습니다.

5위 에스와티니(eSwatini - Swaziland)

에스와티니라는 나라의 이름을 처음 들어본 사람도 있을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스와질란드라는 영어식 이름으로 더 잘 알려져 있는 곳인데요. 2018년 식민지 잔재의 청산, 그리고 스위스와 나라 이름을 혼동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에스와티니라는 이름으로 바꾼 나라입니다.

이곳 또한 남아프리카에서 가장 저평가 된 곳 중의 하나인데요. 론리플래닛에 의하면 여러분을 '계속해서 미소 짓게 할' 곳이라고 하네요.

4위 아루바(Aruba)

카리브해에 위치한 32km의 작은 섬 아루바는 네덜란드령의 관광국가입니다. 이 섬의 곳곳에는 길거리 예술이 가득 차 있고, 카니발이 열리며, 아름다운 해변, 카지도 또한 빼놓을 수 없는데요. 이곳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치안이 좋다는 것입니다.

이곳은 환경보호에도 힘쓰고 있는 곳인데 2020년에는 일회용 플라스틱병의 사용 금지, 그리고 산호초에게 해가 되는 선크림 사용 금지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다소 불편하겠지만 환경을 보호하는 행동이라고 하니 환영할 만한 일인 것 같습니다.

3위 북마케도니아 (North Macedonia)

마케도니아라는 나라는 들어봤을 것 같은데요. 북마케도니아는 들어본 적이 없을 것 같습니다. 이 나라는 그리스와의 갈등 끝에 나라 이름을 마케도니아에서 북마케도니아로 2019년 2월에 변경했기 때문입니다.

북마케도니아는 나라의 새로운 이름을 알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인데요. 원래도 음식, 고대 유적지, 그리고 자연 경관으로 유명한 곳이었지만 2020년에는 조금 더 특별한 이벤트가 있다고 합니다.


북마케도니아에 위치한 오흐리드 호수로 가는 비행기 편이 새롭게 신설되었으며, 최근 495km에 달하는 트레킹 코스인 '하이 스카더스 트레일(High Scardus Trail)'이 개장해 이 지역의 드라마틱 한 산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2위 영국 (England)

예전에는 국가의 '방어선'이었던 해안이 현재는 지역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시간을 보내는 곳이 되었습니다. 해안가에서 산책도 하고, 피시앤칩스도 먹고, 절벽에서 화석도 찾고, 해변에서 모래성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2020년에는 이런 액티비티를 할 수 있는 곳이 좀 더 많아진다고 하는데요. 약 4,500km 규모의 '잉글리시 코스트 패스(England Coast Path)'가 개장하기 때문입니다. 이곳은 세계에서 가장 긴 해안 보행로가 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트레킹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살면서 꼭 한 번쯤은 가보고 싶은 곳일 것 같습니다.

1위 부탄 (Bhutan)

2020년에 방문하면 가장 좋은 나라 1위로 뽑힌 곳은 바로 부탄입니다. 이 순위를 정할 때 고려한 사항 중의 하나가 '지속 가능성'인데요. 부탄은 전 세계에서 탄소 배출량이 가장 적은 나라 중의 하나이며 2020년까지 국토의 모든 농경지를 유기농 경작지로 바꿀 예정이라고 하네요.

부탄의 관광정책은 환경보전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요. 먼저 외국인에게는 매우 높은 관광세를 물리고, 항상 가이드가 동행해야 합니다. 자유여행을 선호하는 사람들에게는 다소 답답한 제도이긴 하지만 역설적으로 이 때문에 관광객의 숫자가 통제되고 아름다운 경관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