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초과수하물 너무 비싸요!'
뛰는 항공사 위에 나는 탑승객

by레드프라이데이

비행기는 기내에 탑승한 승객, 그리고 수하물의 무게가 매우 중요합니다. 안전과 직결되어 있기 때문이죠. 그러나 요즘은 저비용항공사(LCC)가 등장하며 이 기내 수하물이 하나의 돈벌이가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 저렴한 티켓을 구매할 수 있지만, 또 다른 시각으로 보면 탑승객들이 조금 더 불편해진 것 같기도 하네요.

제민일보

모든 항공사에서는 수하물의 무게를 정해 놓고 이를 초과할 경우 초과하는 수하물의 개수, 그리고 초과하는 무게에 따라 초과 요금을 부과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발권 카운터에서는 크고 작은 소동이 일어나기도 하죠. 짐을 다 펼쳐 놓고 물건을 빼는 승객, 다짜고짜 요금은 못 내겠다고 화내는 승객, 한 번만 봐 달라고 읍소하는 승객 등 여러 장면을 목격할 수 있죠.

동아일보

오늘 RedFriday에서 소개할 승객도 수하물의 무게가 초과된 경우인데요. 이 여성은 다른 승객들과는 다소 다른 행동을 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는 이 상황을 어떻게 대처했을까요?

겔 로드리게즈라는 여성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진 한 장을 올렸습니다. 공항에서 찍은 사진이었는데요. 그의 패션은 다소 독특했습니다. 티셔츠 위에 옷을 계속해서 겹쳐 입었으며, 바지는 도대체 몇 개를 입었는지 모를 정도였죠. 자신의 상황을 코멘트로 설명해두었는데요. 체크인 카운터에 있던 항공사 직원이 자신에게 무게 초과로 추가 요금을 내라고 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가방을 9kg에서 6.5kg으로 줄였다고 하네요. 즉 가방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가방에서 옷을 꺼내 직접 껴입은 것이었습니다.

이 게시물은 큰 화제가 되었고 곧 2만 번 이상 공유되었습니다.


사실 초과 수하물 비용 때문에 이런 행동을 한 사람은 겔 로드리게즈가 처음은 아닙니다. 올해 초 119달러(약 14만 원)의 비용을 피하기 위해 네 벌의 원피스, 반바지 두 개를 입고 원피스를 하나 더 목에 두른 여성도 있었습니다.

좀 더 창의성을 발휘한 사람도 있었는데요. 엄격한 수하물 규정을 어기지 않기 위해 자신이 가지고 있던 오래된 코트를 활용한 것입니다. 그는 코트 안에 주머니를 여러 개 매달았습니다. 그리고 그 주머니 안에 자신의 소지품을 넣었죠. 의외로 꽤 많은 짐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그는 그 코트로 여행을 했을 때 제지 당한 적이 없었으며, 심지어 이 코트 자체도 여행지에서 입을 수 있어 일석이조였다고 합니다.

매우 창의적인 생각이 아닐 수 없습니다. 물론 비행기를 타거나 이동할 때 불편함은 있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