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스브스夜 '싱글와이프'

유하나 "야구선수 아내 외모 순위? 1위 이송정"

bySBS funE

유하나 "야구선수 아내 외모 순위?

야구선수 이용규의 아내이자 배우인 유하나가 입담을 과시했다.

 

유하나는 13일 밤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녀는 결혼 7년차에 다섯살 된 아들을 뒀다고 자신을 소개했는데, MC 이유리는 “이용규의 아내가 외모 탑이라더라”며 추켜세웠다. 그러자 유하나는 손사레를 치며 “3순위 정도 된다”라고 자신의 외모순위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럼 1순위가 누구냐”는 질문에 유하나는 이승엽의 아내인 이송정을 말했다. 이어 2순위를 묻자 유하나는 “2순위가 많다. 너무 예쁘신 분이 많다”며 야구선수 아내들의 출중한 외모들을 언급했다. 딱 2위를 고르지 않자 MC 박명수는 “그런 거 말해줘야 화제가 된다”라고 보챘는데, 유하나는 “저만 화제가 되면 안 되냐”라고 재치있게 받아쳐 다시 한 번 웃음보를 터뜨렸다.

 

이후 이용규와의 결혼생활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야구에 대해 잘 아는 김창렬이 “이용규 선수가 멋있다. 플레이도 와일드하고 남자답다”라고 칭찬하자 유하나는 “제가 제일 잘 안다”며 ‘남편바보’의 모습까지 보였다.

 

유하나는 이용규와 처음 알게 된 사연도 소개했다. 자신이 항공사모델을 할 당시, 이용규가 승무원 복장의 유하나의 사진을 보고 반해 미니홈피로 연락을 해왔고, 유하나 역시 이용규의 미니홈피에 가서 사진을 봤더니 “꽤나 잘생겼더라”는 것. 그렇게 연락이 닿아 두 사람은 만나기 시작했는데, 유하나는 “만난지 3일만에 제가 들이댔다”며 자신이 적극적으로 남편에게 구애했다고 고백했다.

 

다음 생애에 또 이용규와 결혼하겠냐는 질문에 유하나는 “무조건 한다”라고 망설이없이 답했다. 그러면서 유하나는 “내 남편이 다른 여자랑 사는 꼴을 볼 수가 없다”며 로맨스와는 거리가 먼 대답을 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유하나는 통통 튀는 입담과 함께, 아내이자 엄마로서 공감대가 형성되는 설명들을 겻들이며 게스트로 제대로 활약했다. 유하나는 “저도 결혼했단 사실을 잊어보고 싶다”, “아내 말고 엄마 말고, 나도 있다. 그걸 여행가서 찾고 싶다”며 자신만의 ‘아내DAY’를 꿈꾸기도 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