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상어 앞 엄지척"
'정글' 오종혁, 해병대다운 담력

bySBS funE

"상어 앞 엄지척" '정글' 오종혁,

‘정글의 법칙’의 오종혁이 상어 먹이주기에 도전했다.

 

13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피지’에서 오종혁은 병만족 대표로 ‘상어 밥주기’ 미션에 나섰다.

 

피지 인근 해안에는 다양한 종류의 상어가 서식한다. 보통 상어에게 먹이를 줄땐 철창 안에 들어가 주는데, 오종혁은 철창 없이 손으로 직접 상어에게 먹이를 전달하는 고난위도 미션에 도전했다.

 

족장 김병만이 있었으면 당연히 그가 도전했을 일. 족장이 부상으로 인해 자리를 비우자, 다이빙자격증이 있는 오종혁이 병만족 대표로 용기있게 도전에 나섰다.

 

오종혁은 “사실 안 무섭다면 거짓말이죠. 글쎄요. 어떤 누가 겁이 안 날까요”라며 입수에 앞서 한숨을 쉬고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해병대 특수수색대원 출신으로 여러번의 정글 생존에서 믿음직한 모습을 보인 그의 긴장은 오히려 낯설었다.

 

마음을 다잡고 오종혁은 용감하게 입수, 전문가의 도움 속에서 수심 25미터 아래로 내려갔다. 여전히 긴장하고 있는 오종혁의 앞에 물고기떼가 헤엄쳐 다니는 장관이 펼쳐졌다. 그제서야 오종혁은 미소를 띄우며 긴장을 풀었다. 눈 앞의 그림같은 장면을 구경하는 것도 잠시, 어마어마한 크기의 진짜 상어들이 나타났다.

 

다양한 종류의 상어들이 오종혁 주변을 맴돌았다. 상어가 정말 오종혁의 코 앞에서 지나갔다. 그 가운데는 공격적이고 위험한 상어들도 존재했다.

 

오종혁은 “상어가 정말 컸다. 그 중에서 가장 큰 건 승합차만했다. 3-4미터하는 상어가 우글우글하는데, 심장이 두구두구 하면서 숨이 잘 안 쉬어졌다”라고 상어를 맞닥뜨린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공격적인 상어들이 많아져 숙련된 다이버들도 긴장한 상황. 전문가들도 위험해 손에 철장갑을 끼고 먹이를 주는데, 오종혁이 상어에게 직접 먹이를 주는 건 무리였다. 오종혁은 이 모험에 동행한 것만으로 충분했다.

 

엄청난 크기에 날카로운 눈빛과 섬뜩한 이빨. 상어는 보는 것만으로 오종혁을 긴장케 했다. 상어가 먹이를 찾아 바로 코앞에 지나갈 땐 극한의 공포감이 몰려왔다. 오종혁은 “물 속에서 들으면, 상어가 생선머리를 씹는 어그그극 하는 소리가 들린다”며 당시의 살떨렸던 느낌을 설명했다.

 

그 와중에도 오종혁은 손으로 엄지척 하는 해병대의 담력을 보여줬다. 상어가 먹이를 찾느라 오종혁 주변을 맴돌고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지만, 오종혁은 전문가의 도움 아래 안전하지만 무서운 도전을 성공했다. 오종혁은 “제가 언제 상어를 눈 앞에서 마주 보겠나”라며 “다시 못 할 경험이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