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여기 나 있잖아"…'푸드트럭' 초보 장사꾼 감동시킨 백종원의 한마디

bySBS funE

"여기 나 있잖아"…'푸드트럭' 초보

백종원의 한마디가 초보 푸드트럭 장사꾼들의 마음에 울림을 선사했다.

 

지난 13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는 부산 편 도전자들을 위한 백종원의 1대1 솔루션 과정이 그려졌다.

 

첫 대면면접에서 백종원에게 “형편없는 음식”, “욕할뻔 했다”는 혹평을 들은 컵밥 푸드트럭 ‘찹찹’의 김태환X박신우 씨는 의기소침해졌다. 자신들이 만든 컵밥은 심지어 가족조차 “맛없다”고 평가했던 상황. “지금 생각해보면 백선생님 얘기가 다 맞는 말씀인 거 같다”며 두 사람은 반성했다. 그리고 메뉴를 바꿔보자고 나섰다. 그렇게 바꾼 메뉴는 돼지고기를 이용한 요리 ‘폭찹(Pork chop)’이었다.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기 위한 1대 1 만남이 진행됐고, 두 사람은 폭찹으로 메뉴를 바꿨다고 백종원에게 알렸다. 백종원은 이들에게 폭찹을 먹어봤냐 물었고, 박신우 씨는 고교시절 급식에서, 김태환 씨는 푸드코트에서 먹어봤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백종원은 헛웃음을 짓고 말았다.

 

“일단 만들어보라”는 백종원의 지시에 두 사람은 폭찹을 만들기 시작했다. 하지만 소스통을 쏟는 실수를 저질렀다. 크게 당황했지만, 다시 마음을 다잡고 요리를 이어갔다. 나름대로 열심히 연구한 요리와 소스로 폭찹을 완성, 백종원이 시식했다.

 

백종원의 반응은 “맛있다. 학교급식보다는” 이었다. 혹평이었다. 백종원의 반응에 두 사람은 또 다시 기가 죽었다. 컵밥 푸드트럭으로 첫 등장했을 당시, 당당하고 파이팅이 넘쳤던 모습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백종원조차 “기가 죽은 거냐”며 안쓰러워할 정도였다.

 

백종원은 두 사람이 사용한 음식재료와 소스를 이용해 똑같이 폭찹을 만들어보였다. 맛은 앞선 요리와 전혀 달랐다. ‘찹찹’의 두 사람도 백종원의 폭찹을 먹은 후 그 맛에 깜짝 놀랐다. 이 차이에 대해 백종원은 “(두 사람의) 조리법이 폭찹 조리법이 아니었다”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백종원이 가장 크게 지적한 점은 ‘순서’였다. 진짜 맛있는 폭찹은 먹어보지도 않고, 학교급식과 푸드코트에서 맛본 경험을 바탕으로 요리에 나섰다는 점이었다.

 

백종원은 “순서가 틀렸다. 맛있는 폭찹을 먼저 먹어봐야 한다”며 “맛있는 폭찹을 찾아 먹어보고, 폭찹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그다음에 레시피를 개발하라”고 조언했다. 그리고 한 마디를 더 덧붙였다. “그 다음에 정말 안되면, 여기 내가 있잖아” 였다.

 

백종원의 말에 김태환&박신우 씨는 크게 공감했다. 특히 방향을 제시해주고, 그 방향을 따라 노력해도 안 된다면 자신이 도와주겠다는 백종원의 믿음직한 말에 두 사람은 진심으로 감동한 표정이었다.

 

이후 두 사람은 “폭찹에 대한 경험을 쌓으라”는 백종원의 조언에 따라 맛에 대한 감각을 찾기 위해 일명 ‘수련’을 떠났다. 두 도전자는 첫 장사를 포기한 채 폭찹 맛집을 찾아 다니며 진짜 맛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백종원의 한마디에 맛수련을 떠난 ‘찹찹’ 도전자들이 어떤 폭찹 요리를 선보일 수 있을지 그 결과는 오는 20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될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