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신비주의가 뭔가요?…털털해서 더 예뻤던 이연희

bySBS funE

신비주의가 뭔가요?…털털해서 더 예뻤

[SBS funE l 강경윤 기자] 배우 이연희는 첫사랑을 생각나게 하는 청순가련형 배우다. 사생활 역시 잘 알려지지 않아 종종 신비주의 여배우로도 꼽힌다. 그러나 지난 18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이연희는 털털함과 솔직함으로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줬다.

 

차태현과 이연희가 동반 출연한 ‘한끼줍쇼’는 스타들이 직접 시민들의 집을 찾아다니며 한끼를 먹는 프로그램으로, 실제 성격과 사석에서의 모습이 그대로 드러난다. 이연희 역시 그간 작품에서 보여줬던 이미지와는 달리, 솔직함으로 MC 이경규를 들었다놨다 했다.

 

이날 이연희는 이경규와 한팀을 이뤄 망원동 골목을 누비며 한끼 식사에 도전했다. 이연희는 두 사람은 계속된 거절에 낙담하다가, 고기굽는 소리에 이끌려 본능적으로 들어간 가정집에서 행운의 삼겹살 파티를 함께 할 수 있었다.

신비주의가 뭔가요?…털털해서 더 예뻤

이연희는 두 볼 가득 음식을 넣고 현실적인 먹방을 보여줬다. 그는 바쁜 젓가락질을 멈추지 않고 한끼 식사를 맛있게 한 뒤 “한 공기 더”를 외쳐 유쾌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가녀린 몸매의 대명사인 이연희는 “먹고 싶은 건 먹는다.”고 말하면서도 “그 대신 운동은 꾸준히 한다. 매번 하는 운동이 바뀌는데 한 1년 정도 요가를 했고 PT도 받고 요새 승마에 빠졌다. 너무 좋아한다.”고 솔직한 답변을 덧붙였다.

 

또 이경규가 식사 이후 “이연희의 중매를 서줄 수 있나.”고 묻자 쑥쓰러운 미소를 지었다. 이연희는 이상형에 대해서 “나와 얘기가 잘 통하고 좋아하는 취향도 공유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좋다. 지금 결혼적령기다. 내 짝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이연희의 솔직한 입담은 이어졌다. 이경규가 “배우들은 각자 예쁜 각도가 있다”라고 입을 열자, 이연희는 ‘왼쪽’이라고 솔직히 말해 웃음을 줬다. 이경규 역시 “카메라 다 왼쪽으로 와”라고 호통을 쳐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예능프로그램에는 좀처럼 출연하지 않는 이연희의 예능 나들이는 솔직함으로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웃음을 줬다. 이날 방송은 그동안 영화,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던 이연희의 솔직함이 더해져 더욱 값진 한끼식사였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