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송중기♥송혜교, 덜 화려해서 더 빛나는…“사회는 스타 아닌 오랜 친구”

bySBS funE

송중기♥송혜교, 덜 화려해서 더 빛나

[SBS funE l 강경윤 기자] 배우 송중기-송혜교 결혼식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두 사람이 결혼식 사회자가 스타가 아닌 송중기의 오랜 친구로 알려졌다.

 

송중기- 송혜교는 오는 31일 오후 4시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연다. 이날 결혼식은 주례 없이 진행될 예정인 만큼 사회가 신랑신부와 가족, 하객들이 함께 참여하는 결혼식이 될 예정이다.

 

한 매체에 따르면 이날 결혼식 사회는 송중기의 오랜 친구가 맡을 예정이다. 일반적인 스타의 결혼식에는 유명 연예인들이 결혼식 사회를 맡는 경우가 다반사이지만, 송중기-송혜교 커플은 오랜 우정을 이어온 비연예인 친구가 사회자로 선다는 점이 이례적이다.

 

결혼식 축가는 일찌감치 송혜교의 오랜 친구 옥주현으로 정해졌다. 두 사람은 옥주현이 출연하는 뮤지컬 ‘레베카’ 공연장을 직접 찾아, 축가를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화권 언론을 통해 공개된 두 사람의 청첩장에는 “오래전부터 기다려왔던 사람을 드디어 만났습니다. 먼 길 힘드시겠지만 꼭 오셔서 여러분들이 걸어오셨던 인생의 지혜와 용기를 저희에게 나눠 주십시오. 여러분들께서 가르쳐주신 대로 바르게 제대로 걸어가겠습니다.”라고 서로를 향한 마음이 진솔하게 적혀있다.

 

송중기, 송혜교는 지난해 방영된 KBS ‘태양의 후예’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했다.

송중기♥송혜교, 덜 화려해서 더 빛나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