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트와이스 지효가 고백해
더 짠했던 ‘10년 JYP연습생 시절’

bySBS funE

트와이스 지효가 고백해 더 짠했던 ‘

걸그룹 트와이스가 밝은 모습에 가려진 과거 연습생 시절의 고생담을 털어놔 시청자들을 짠하게 했다.

 

24일 밤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이하 ‘뭉뜬’)에서는 ‘뭉뜬’ 멤버들과 그룹 트와이스가 베트남 다낭 패키지를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들을 1500m 산 위 테마파크를 즐긴 뒤 케이블카를 타고 하산 했다.

트와이스 지효가 고백해 더 짠했던 ‘

MC 김성주가 “여행을 오면 보고 싶은 사람이 있지 않나.”는 질문에 트와이스 멤버들은 저마다 소중한 존재들을 떠올렸다. 지효에게는 그런 존재가 바로 부모님이었다.

 

지효는 “부모님이 생각난다. 연습생 생활을 너무 오래 해서 가족 여행 갈 시간도 없었다.”고 답했고, 이에 채영은 “나는 수학여행도 못 갔다.”며 공감했다.

 

10대 시절 연습생 생활을 시작한 트와이스 대부분의 멤버들은 학창 시절 추억에 대한 아쉬움이 남아있었다. 지효는 “학창 시절에 대한 추억이 없는 게 정말 아쉽다. 학교가 끝나면 회사에 갔다. 그때는 안 부러웠는데 지금 부럽더라.”고 말했다.

 

지효는 트와이스에서 최장 연습생 기간을 거친 멤버다. 초등학교 3학년 때 처음 JYP연습생으로 들어온 뒤 무려 10년 동안 연습생 생활을 했던 것.

트와이스 지효가 고백해 더 짠했던 ‘

지효는 “데뷔하기 직전에 그만두려 했었다. 트와이스 전에 함께 데뷔를 준비하던 팀이 무산이 돼 연예인의 꿈을 포기하려고 했다.”고 진솔하게 털어놨다.

 

정연 역시 트와이스 데뷔를 못할 뻔한 에피소드가 있었다. 그는 “나는 그만두려다가 쉴 때 빵집 아르바이트를 했다. 그런데 나랑 정말 잘 맞더라. 정착할까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funE l 강경윤 기자]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