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서희 “누구도 성희롱한 적 없어…루머 멈춰달라”

bySBS funE

한서희 “누구도 성희롱한 적 없어…루

대마초 흡연으로 연예계 파문을 일으켰던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멈춰달라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29일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서 “이 글을 올리면 빅뱅 팬분들이 기분 나쁠 수 있어서 직접적 언급을 피했지만, 저 루머가 사실인 것마냥 믿고 있으셔서 글을 올리게 됐다.”며 영어로 된 글을 공개했다.

 

앞서 한서희는 빅뱅 탑과 대마초를 한 사실이 알려지며 파문에 휩싸였다. 항소심에서 마약 혐의 집행유예가 확정된 뒤 한서희는 SNS 라이브를 통해서 다양한 소통을 해왔다.

 

최근 그는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고 있다. 그중 하나는 빅뱅 탑에 대해 한서희가 공개적으로 성희롱을 했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대해서 한서희는 해당 글에서 “저는 누구도 성희롱을 한 적이 없고, 특히 립스틱을 가리키며 성희롱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서희 “누구도 성희롱한 적 없어…루

그러면서 그는 “팬들이 ‘어떤 립스틱을 쓰냐’고 묻기에 립스틱을 보여준 것 뿐인데, 사실이 아닌 루머가 돌고 있다. 몇 번씩이나 해명했지만 사람들은 진실에는 별 관심이 없는 것 같다. 제발 이런 루머를 멈춰달라.”고 말했다.

 

이 글과 함께 한서희는 “요 며칠 동안 몇몇 분들 보기에 좀 불편할 수 있는 게시물을 올렸다. 사과한다. 다시 일상 사진을 게재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한서희는 논란 이후 대부분 연예인들이 SNS활동을 멈추거나 자숙을 하는 것과 달리, SNS를 개설하고 라이브 방송을 통해 “데뷔를 앞두고 연습하고 있다.”는 말과 함께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특히 한서희는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밝히면서 “우리 다 같이 알아가고 배우면 됩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서희는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는 게 유명세를 얻고자 함이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나로 인해서 많은 여성 분들이 자신이 페미니스트인 걸 당당하게 밝히길 바란다.”는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SBS funE l 강경윤 기자]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