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인생술집'

주진우, 미행, 총격, 의도적 교통사고..영화같은 이야기

bySBS funE

주진우, 미행, 총격, 의도적 교통사

주진우 기자가 미행을 당하고 목숨을 위협받은 일화들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 16일 밤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절친한 사이인 주진우 기자와 가수 이승환이 출연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주진우 기자는 자신이 미행당한 일을 꺼냈다. 그는 “미행을 당할 때 제가 모르게 하지 않는다. 일부러 (겁을 먹도록) 와서 서 있는다. 미행을 당하면 제가 집에 못 들어가고 여러 숙소를 하루마다 거처를 옮기는데, 저만 쓰는 집인데 책장이 옮겨져 있고 창문이 열려있고 그렇다. 일부러 쫓아오는 적도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승환은 “강연회에 갔다가, 누가 차에 총을 쏴서 유리창에 총알 구멍이 난 적이 있다. 제수씨가 걸어가는데 갑자기 인도쪽으로 차가 들어오고 이상한 일이 있었다”라고 곁에서 듣고 본 이야기들을 전했다.

 

또 주진우 기자는 “밤길에 덤프트럭이 제 차를 박으려고 한 적도 있다. 그 날은 휴~ 하고 넘어가는데, 다음날 아침이 되면 떨려서 일어나지지가 않는다”며 두려워했던 일도 이야기했다.

 

주진우 기자의 상황에, 당시 이승환은 동생의 안전을 걱정해 튼튼한 자신의 외제차와 바꿔 탈 것을 제안했다고 한다. 주진우 기자는 “그래서 전 취재하는 기자 중에 제일 크고 단단한 차를 타게 됐다. 형이 농담으로, 두 차의 가격차이만큼 돈을 가져오라고 한다. 김영란법이 시행되기 전인데도, 남들이 책을 잡을 수도 있으니 돈을 가져오라고 농담한다”라고 웃어보였다.

 

정권이 바뀐 이후로 도청이나 미행을 안 당하는 것 같냐고 묻자 주진우 기자는 "미행 도청에선 벗어난거 같다. 여기에 온 거 자체가 시대가 바뀌었다는 의미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