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상상 속 그 장면”…너는내운명 장신영-강경준, 눈물의 웨딩드레스

bySBS funE

“상상 속 그 장면”…너는내운명 장신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운명’ 장신영이 눈물의 웨딩드레스를 입었다.

 

2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운명’에서 장신영과 강경준은 웨딩 플레너를 만났다.

 

두 사람은 내년 4월 결혼을 한다는 가정 하에 결혼식에 필요한 것들을 체크하기 시작했다. 강경준은 스몰 웨딩을 원했다. 그는 “가족들끼리 하는 스몰웨딩 스타일로 하고 싶다. 그동안 부모님들이나 가족들 마음고생을 많이 시켰으니까, 앞으로 잘 살겠다고 인사드리는 개념으로 하고 싶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특히 미리 예복을 입어보는 시간을 가지며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강경준이 먼저 턱시도를 입었다. 두 벌을 입어 본 결과 장신영은 블랙 수트에 손을 들어줬다. 강경준에게 “멋있네”라고 말하며 눈을 떼지 못 했다.

 

장신영은 인터뷰를 통해 “느낌이 색달랐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오묘한 기분이 들었다. 꿈만 같은 느낌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경준에 이어 장신영의 차례가 왔다.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타나자 강경준은 넋을 잃은 표정이었다. 반면에 장신영은 어색함에 웃음을 참지 못하며 “나 완전 부끄럽다”고 얼굴을 들지 못했다.

 

이에 강경준이 눈앞에 있던 부케를 들고 장신영에게 다가가 얼굴을 매만져 주었다. 그 순간 그의 눈가에는 눈물이 젖어있었다. 장신영 역시 글썽였다. 장신영은 “기분이 되게 묘하다. 부케 못 받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고 강경준은 “예뻐. 예뻐. 왜 우냐”라고 그녀를 다독였다.

 

강경준은 “그냥 딱 봤는데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다. 감정이 그렇게 되더라”라고 당시 느낌을 전했다.

 

장신영은 “오빠랑 이런 것을 함께 하며 다니는 것도 신기하고, 이런 날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제 우리가 손을 잡을 수 있구나 생각하니 얼굴이 빨개지더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런 장면이 올 것이라는 상상만 했었다”라며 “사실 같이 드라마 하면서도 결혼식 장면을 찍었다. 우리는 상황적인 게 있다 보니까 여기까지 오는 게 힘들었다. 부모님 허락을 받고 차례차례 오니까 격한 상황들이 떠올랐다”며 “여자들이 평생 한 번 입는 웨딩드레스인데 저는 예전에 안 좋았던 적이 있었고 다시는 그런 게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다시 입으니까 느낌이 달랐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동상이몽’은 매주 월요일 방송된다.

 

사진=SBS 캡처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