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스스로 원망하고 자책"…
온유, 4개월만에 자필 사과 '왜?'

bySBS funE

"스스로 원망하고 자책"… 온유, 4

샤이니 멤버 온유가 성추행 혐의로 물의를 빚은지 4개월 만에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온유는 4일 밤 샤이니 공식 홈페이지에 "안녕하세요 온유입니다. 저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께 안 좋은 소식으로 실망시켜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시작하는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에서 "지난 4개월 동안 활동을 쉬면서 부족한 저를 아껴주신 팬 여러분께 얼마나 큰 실망을 드렸는지… 깊이 반성하고 돌아보게 되었고, 제 스스로를 끝없이 원망하고 자책하기도 했습니다"라며 "어떻게 사과를 드려야 할지, 어떤 단어로 표현해야 좋을지 고민하고 또 고민했고, 죄송한 마음이 너무 커서 글을 쓰는 것조차 조심스러웠기에 너무 늦었지만 이제서야 글을 올립니다"라고 조심스럽게 마음을 전했다.

"스스로 원망하고 자책"… 온유, 4

온유는 "많이 사랑받고 주목을 받을수록 더 철저하게 사적인 시간에도 책임감 있게 행동했어야 했는데,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서 죄송한 마음 뿐입니다. 9년이 넘는 시간 동안 함께 열심히 달려온 우리 멤버들에게 정말 미안하고 저 때문에 놀라셨을 부모님과 회사 여러분들께도 이 글을 통해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고 팬과 멤버, 가족들에게 미안해했다.

 

더불어 "늘 반성하며, 제 자신을 더 엄격하게 관리하고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 대외적인 일이든 개인적인 일이든 SHINEE라는 팀의 이름의 걸맞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라며 사과문을 마무리했다.

 

지난 8월 12일 새벽 온유는 서울 강남구 한 클럽에서 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온유는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당시 온유는 소속사를 통해 "공인으로서 안 좋은 내용이 보도되게 되어, 많은 분께 심려와 우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직접 사과에 나선 것은 약 4개월 만이다.

 

최근 일부 팬들 사이에서 온유의 샤이니 탈퇴 요구 운동이 일어나면서 심적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매해 연말 SM 엔터테인먼트가 발매하는 달력에 자숙 중인 온유의 얼굴도 포함돼 빈축을 사기도 했다.

 

[SBS funE |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