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 박진희가 밝힌 #순천 생활 #5살 연하 남편 #독박 육아

bySBS funE

동상이몽2 박진희가 밝힌 #순천 생활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배우 박진희가 남편과의 첫 만남 스토리부터 육아까지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박진희는 스페셜 MC로 출연해 숨겨놨던 입담을 공개했다.

 

박진희는 지난 2014년 5세 연하의 판사 남편과 결혼 후 현재 순천에서 생활 중. “순천에 사니 마음 자체가 정말 편안하다. 이젠 사람도 많고 차도 많은 서울이 오히려 불편하게 느껴진다. 서울에 올라오고 싶지 않을 정도”라며 ‘순천 사랑’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남편과 첫 만남을 묻는 MC들의 질문에는 “소개팅으로 만났다”며 “그 당시 저는 결혼을 포기했었다. 생각도 없었고 결혼을 못 하겠다 싶었다”라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박진희는 “처음 소개팅할 때 상대가 5살 어리다더라. 연인으로 발전될 관계는 아니겠다고 생각해 안 만나겠다고 했었다”며 “만남이 이뤄지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진짜 이게 ‘너는 내 운명’ 이었나 보다. 거의 3개월 가까이 미뤄진 이후에도 인연이었는지 결국 만나게 됐다. 제가 소개팅을 미뤘을 때 일이 바빠 아예 신경을 안 썼더라”라고 말했다.

 

박진희는 “남편의 첫인상은 수더분하고 좋았다. 첫 만남에서 밥을 먹은 다음 ‘어디 갈까요?’라고 묻길래 시원한 맥주를 마시러 가자고 했다. 내가 맥주를 먹자고 한 것이 마음에 들었다더라. 그날 너무 마셨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진희는 육아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기도. “임신했을 때 입덧도 없고 해서 남편 찬스를 못썼다. 그게 아쉽다”라며 “아이를 낳고 1년 6개월 동안 오롯이 육아 집중했다. 그때는 주말 부부였다. 내가 어느 날 주말 중 하루만 6시간만 나갔다 올게 했더니 남편 노를 외치더라. 남편이 ‘나는 주말 밖에 못 보는데 6시간 동안 나가면 우리 가족끼리 못 있는다’고 하더라. 그 말에 내가 펑펑 울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다. 내가 독박 육아를 한 1년 6개월 후에 육아휴직을 했는데 내가 그때 다시 똑같이 물으면 반대할거냐고 물으니 무릎 꿇고 사죄하더라. 육아는 해보지 않으면 모른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박진희는 딸에 대해 “행복한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 직업 상관없이 행복한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장신영 강경준 커플은 군산 여행을,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2세 태명 짓기를, 정대세 명서현 부부는 평창 여행을 공개했다.

 

사진=SBS 캡처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