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릴 때 떠난 아버지”…
엄정화, 가정사 밝히며 눈물 흘린 이유?

bySBS funE

“어릴 때 떠난 아버지”… 엄정화,

섹시 디바 엄정화가 행복하고 평범한 가정의 모습을 보고 눈물을 쏟았다. 엄정화는 어린 시절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그리워하며 가정사를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엄정화와 절친 정재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강호동과 한팀이 되어 한끼를 얻어먹기 위해서 방배동을 걷던 엄정화는 서른일곱의 아들과 함게 살고 있는 3인 가족의 집에 초대를 받았다.

 

아들은 목사가 되는 과정을 밟고 있다고 밝히면서 아버지에 대해서 “대단하신 분이다. 예전에 별명이 작은 예수였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선한 인상의 아버지가 집에 찾아왔고 함께 기도를 한 뒤 밥을 먹었다. 엄정화는 그 모습을 보고 눈물을 훔쳤다.

 

눈물을 흘린 이유에 대해서 엄정화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이런 모습에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엄정화는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어머니와 동생 엄태웅과 함께 힘들게 아버지의 빈자리를 대신하며 살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엄정화는 가족이 함께 단란하게 식사를 하는 평범하고 행복한 모습에 감동했던 것. 그는 “이런 모습은 항상 드라마나 영화를 통해서만 겪어왔다.”며 눈물을 훔쳤다.

 

엄정화를 눈물 흘리게 한 이 가정에도 힘든 일은 있었다. 아들의 간 이식 수술로 인해 가족이 힘든 시간을 보냈기 때문. 엄정화는 그런 사연에 가슴 아파하며 인간적인 모습을 보였다. 엄정화는 강호동이 좋아하는 LA갈비부터 푸짐한 한 상 차림을 함께하며 기쁨을 누렸다.

 

같은 시간 정재형과 이경규는 한 팀을 이뤄 어린 아이 한 명을 키우는 집에 초대 받아 소중한 한 끼를 함께 했다.

 

[SBS funE l 강경윤 기자]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