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인생술집' 옥주현 "핑클 때 68kg, 지금도 먹성 못 버려"

bySBS funE

'인생술집' 옥주현 "핑클 때 68k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핑클 때 몸무게를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28일 밤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의 주역 옥주현과 민우혁이 출연했다.

 

MC 유라가 “다이어트를 할 때 ‘어차피 먹어봤자 내가 아는 그 맛이다’ 라고 생각하고 참은적이 있는데, 그 말이 옥주현 선배가 한 말이었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옥주현은 “관리가 필요할 땐 어차피 내가 아는 그 맛이니 관리를 안 할 때 마음껏 먹자, 해서 한 말인데 언제부턴가 다이어트 명언이 돼있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옥주현은 “3일 야식을 먹으면 300일은 먹게 되는 것 같다. 3일이 중요하다. 3일을 넘기고 나면 그 습관에서 조금 멀어진다”라고 다이어트 노하우를 말했다.

 

MC 신동엽은 민우혁이 엄청난 식탐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민우혁은 “110kg에서 40kg를 뺀 적이 있다”며 “68kg까지 뺐었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옥주현은 “내가 핑클 때 68kg였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옥주현은 “지금도 먹성을 못 버린다”며 편도선 수술을 하고나서 음식을 참지 못해 고기에 평양냉면을 먹었다가 목에서 피가 났던 ‘웃픈’ 경험을 밝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