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최진실 딸' 최준희, 루푸스병 투병 고백 "살찌고 괴물 같이 변해"

bySBS funE

SBS funE

[SBS funE | 김지혜 기자]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루프스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개인 유튜브 계정을 개설하고 첫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최준희는 "저를 아는 분도 모르시는 분도 많으실 거다.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저를 소개하고자 한다"며 "SNS에 그림과 글을 올리면서 활동하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많이 알고 계시듯이 배우 최진실 님의 딸 최준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오늘은 짧게 제 근황이랑 앞으로의 다짐, 계획을 설명하려고 한다. 앞으로는 제 일상이 담긴 브이로그들을 주로 올리고, SNS나 유튜브 댓글로 컨텐츠 신청을 하시면 그 의견에 맞는 영상을 찍을 것"이라며 유튜브 운영 계획을 밝혔다.


최준희는 달라진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살이 많이 찐 모습이었다. 그 이유에는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다. 최준희는 "최근 두 달 동안 루프스병이라는 병에 걸려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이어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아무것도 아닌 거 같아도, 막상 걸리면 사람을 미쳐 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루프스병의 증상에 대해서는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 다닐 수가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 타고 다녔다. 체중이 1-2주 만에 10kg이 늘었다"면서 "피부병 걸린 사람마냥 홍반이 생기고 피부가 뜯어져 나간다. 제 모습이 괴물 같다. 거울 볼 때마다 자존감이 팍팍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 라고 생각한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최준희는 "아직 완치가 아니라 회복 중이다. 브이로그에서 회복해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최준희 피부 다 뒤집어졌다', '볼살 늘었다'. '뚱뚱해졌다', '못생겨졌다' 등의 댓글도 감안하겠다. 나을 때까지의 제 모습을 이해해달라. 예전 모습과 달라서 SNS에서 사진을 싹 다 내렸다"라고 말했다.


연애 사실을 고백하기도 했다. 최준희는 "글과 그림을 보고 남자친구 있냐는 질문이 많더라. 사실 10달째 사랑하는 남자친구가 있다. 남자친구를 모티브로 그림을 그리는 경우가 많다"라고 전했다. .


최준희는 "저에 대한 논란이 많았다. 절 싫어하고 미워하시는 분들은 계속 그러실 거고, 많은 말이 오갈 것"이라며 "그런 말들 신경 쓰지 않고 제 갈 길을 가겠다. 절 사랑해주는 분들이 많다는 걸 잊지 않고 제 모습을 그대로 보여드리며 활동할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유튜브를 통해 어려운 사실을 고백한 최준희에 대한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도 쏟아지고 있다. 많은 이들은 "병원 치료를 잘 받고 반드시 치유하길 바란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최준희는 故 최진실과 야구선수 故 조성민 사이에서 태어났다. 올해로 17살이 됐다.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