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god 데니안 측 "샴페인바 탈세? 등록업종 결정에 참여 안했다"

bySBS funE

SBS funE

[SBS funE | 강선애 기자] 그룹 god 멤버 데니안 측이 사외이사로 등재됐던 샴페인 바와 관련한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데니안의 소속사 sidusHQ는 29일 "불미스러운 일로 god 및 데니안 씨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라며 논란에 입을 열었다.


소속사는 "사실 확인 결과, 데니안 씨가 B샴페인 바의 사외 이사로 등재되었던 점은 사실"이라며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의 부탁으로 샴페인 바의 인테리어에 도움을 주기로 하였고 MD 등의 디자인에 참여했다"라고 전했다. 이는 데니안이 예전 god 활동 시절 팬클럽의 로고를 디자인할 만큼 평소 이 분야에 관심이 많았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하지만 소속사는 데니안이 "2017년 11월 31일 사외이사로 등재되어 일정 금액의 월급을 받으며 일을 진행하였으나, 점점 본인이 잘 알지 못하는 분야의 일이라는 생각에 2018년 2월 21일 사외이사에서 사임했다"며 "사외 이사로 등재되어 있던 약 3개월의 기간 동안 투자나 운영 등 전반적인 경영에 참여한 적이 없으며, 특히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등록 업종 결정 과정에 참여한 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 매체는 데니안이 창업에 참여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의 샴페인 바가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했지만 사실상 유흥주점으로 운영, 세금을 탈루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빅뱅 승리가 버닝썬과 몽키뮤지엄 같은 클럽을 그런 방식으로 운영하며 탈세했다는 혐의가 논란이 되고 있는 만큼, 데니안의 경우도 귀추가 주목된다.


다음은 데니안의 소속사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sidusHQ입니다.

금일 3월 29(금) 일에 보도된 데니안 씨 관련 공식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앞서 불미스러운 일로 god 및 데니안 씨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사실 확인 결과, 데니안 씨가 B샴페인 바의 사외 이사로 등재되었던 점은 사실입니다.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의 부탁으로 샴페인 바의 인테리어에 도움을 주기로 하였고 MD 등의 디자인에 참여하였습니다. 이는 예전 god 활동 시절 팬클럽의 로고를 디자인할 만큼 평소 이 분야에 관심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이에 2017년 11월 31일 사외이사로 등재되어 일정 금액의 월급을 받으며 일을 진행하였으나 점점 본인이 잘 알지 못하는 분야의 일이라는 생각에 2018년 2월 21일 사외이사에서 사임하였습니다.


사외 이사로 등재되어 있던 약 3개월의 기간 동안 투자나 운영 등 전반적인 경영에 참여한 적이 없으며, 특히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등록 업종 결정 과정에 참여한 적이 없음을 강조하는 바입니다.


감사합니다.


[사진=sidusHQ]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