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런닝맨' 김지석♥전소민 "네 행동에 설레고 헷갈리기도 했다"…설렘 폭발 데이트

bySBS funE

전소민이 김지석과 설레는 데이트를 했다.


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설레는 리얼 버라이어티 연애기 레이스 '설리버'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전소민의 생일을 맞아 특별한 레이스를 준비했다. 이에 전소민과 드라마 속에서 케미가 좋았던 남배우 중 김지석을 초대해 현실 케미를 뽐냈다.


전소민의 로망 데이트를 참고해 만든 데이트 코스에 전소민이 지목한 런닝맨 멤버 중 한 명이 데이트 비용을 모두 결제해야 하는 것. 이에 멤버들은 전소민의 데이트 비용 결제를 하지 않기 위해 전소민을 추적하는 또 다른 레이스를 펼쳤다.


멤버들은 지정된 방을 탈출해야만 전소민을 추적해 잡을 수 있었다. 이에 멤버들은 전소민을 추적하기 위해 방 안을 샅샅이 뒤지면서 방을 탈출할 방법을 찾았다.


같은 시각 전소민은 김지석을 격한 포옹으로 맞으며 기뻐했다. 전소민은 제작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김지석은 "예뻐졌네 더"라며 전소민에 대한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특히 전소민은 김지석을 앞에 두고 여느 때와 다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지석은 "너 왜 이렇게 쑥스러워하냐"라며 "사실 내가 여기 나오고 싶어서 졸랐다. 그런데 너 왜 방송에서 맘대로 얘기하고 다니냐. 너 내가 2번이라며. 공명이 더 좋았냐"라고 해 전소민을 당혹스럽게 했다.


전소민은 "방송이라 그런 거다"라며 "사실 1번은 김지석이다"라고 해 김지석을 설레게 했다. 또한 전소민은 "나는 설레서 잠도 못 잤는데 오빠는 아니었나 보다"라고 했다. 이에 김지석은 "방송에서 너 어떻게 하는지 다 봤다. 기사도 보고 그랬다. 너 왜 그러냐. 드라마만 열심히 찍었나"라며 전소민의 난봉꾼 역할을 언급했다.


이에 전소민은 "아니다. 그러지 말고 이 자리에서 얘기해보자. 촬영하면서 오빠는 나한테 설렌 적이 있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지석은 "심쿵했던 적이 있었다. 수 번"이라며 "너의 아무렇지 않은 행동들에 심쿵하고 가끔은 헷갈리기도 했었다"라고 말해 전소민을 행복하게 했다.


전소민은 김지석과 달콤한 데이트를 즐기며 히든 미션을 수행했다. 그러던 중 전소민은 이상엽을 언급했다. 이는 질투 난다 라는 말을 김지석에게 듣기 위함이었던 것. 하지만 김지석은 "난 네가 상엽이를 좋아하는 줄 알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에도 전소민은 다음 코스로 이동하기 위해 거듭 이상엽을 언급했다.


하지만 김지석은 전소민의 의도를 오해했다. 이에 김지석은 "아 나 이 느낌 알았다. 남녀가 데이트를 할 때 여자가 어색해하고 불편해하는 남자는 싫다고 했다. 그래서 넌 편한 상엽이가 보고 싶은 거다. 그러니까 넌 지금 나로서는 안 되는 거 아니냐. 나랑 둘이서는 뭘 어떻게 할 수 없는 거다"라며 "그럼 나 갈게"라고 해 전소민을 쩔쩔매게 만들었다.


한편 전소민의 설레는 데이트와 이를 막으려는 런닝맨 멤버들의 레이스의 최종 결과는 다음 주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SBS funE ㅣ 김효정 에디터]